본문 바로가기

용산구 휴양소 특혜매입 의혹 … 구 의회, 감사원에 감사 청구

중앙일보 2011.02.28 00:28 종합 20면 지면보기



임시회서 만장일치 의결





용산구 의회가 용산구청의 경기도 양주 가족휴양소 특혜 매입 의혹과 관련해 감사원에 감사 청구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본지 1월 11일자 18면·사진>



 박길준 용산구 의회 의장은 이날 “최근 열린 임시회에서 감사요구서를 만장일치로 의결해 감사원에 자료와 함께 제출했다”고 말했다. 장정호 부의장은 “양주 가족휴양소 매입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계속 제기된 만큼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본 것”이라며 “감사원 감사 결과는 3개월 뒤에 나온다고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용산구청은 박장규(재임 2000~2010년) 전 구청장 시절인 2009년 12월 양주시 백석읍 기산리에 휴양소용 땅(7802㎡)과 모텔 건물(전체 면적 1998㎡)을 37억2400만원에 사들여 개·보수를 했다. 땅과 건물의 주인은 3~4대(1998~2003년) 용산구 구의원을 지낸 윤매근(70)씨였다. 윤씨는 2002년부터 1년5개월간 구의회 부의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휴양소는 양주시의 대표적인 모텔촌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에는 1997년 외환위기 직전 모텔이 대거 들어섰지만 현재 대다수 모텔이 경영난을 겪고 있다. 아예 문을 닫은 곳도 있고, 급매물이나 경매로 나온 모텔이 노인요양소로 바뀐 곳도 많다. 용산구청이 가족휴양소로 적합하지 않은 곳을 특혜 매입해 주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런 문제점은 이미 지난해 11월에 있었던 용산구 의회의 용산구청 행정감사 때도 지적됐다. 땅과 건물의 매입 비용을 놓고서다. 장 부의장은 “양주 휴양소 건립 과정에서 투자안을 만들어 건물을 사고 리모델링에 들어가기까지 3개월도 채 걸리지 않았다”며 “땅이 경매로 넘어가기 직전에 구청이 서둘러 사 줬다는 의혹도 있다”고 말했다.



한은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