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무용가 강선영 (1925~ )

중앙선데이 2011.02.26 02:31 207호 10면 지면보기
경기도 안성 출생. 일본예술대학 졸업. 1943년 제1회 무용발표회를 시작으로 8·15 광복까지 만주·일본 등지에서 공연했다. 광복 후에는 ‘강선영무용연구소’를 개설했다. 60년 파리 국제민속예술제를 비롯해 62년과 64년엔 일본에서, 68년엔 중국에서, 72년엔 뮌헨 올림픽 한국민속예술단 지도위원으로 각국을 순회 공연했다. 서울특별시 문화상, 국민훈장 목련장, 아시아문화예술제 문화 부문 작품상 등을 받았다. 민주자유당 비례대표로 제14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왼쪽 사진은 2004년, 오른쪽 사진은 2005년에 찍은 것이다.
우리나라 무용계의 스타를 꼽으라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이 강선영 선생이다. 중요무형문화재 태평무의 기·예능 보유자인 강 선생의 인생은 자신의 춤처럼 격(格)과 활력이 넘쳐난다. 예총 회장, 국회의원, 인간문화재로 활동하면서 문화예술계는 물론 정·재계를 아우르는 화려한 인맥을 자랑하는 분이다.

PORTRAIT ESSAY 이은주의 사진으로 만난 인연

우리나라 무용가 가운데 가장 많은 나라(170개국)에서 가장 많은 공연(1000회 이상)을 한 그의 공연 중 최고는 아마 2006년 8월 8일 링컨센터 뉴욕스테이트시어터에서 연 공연일 것이다. 바로 그 공연에 내가 촬영을 위해 함께했다. 당시 강 선생은 이미 팔십을 넘긴 나이였지만 무대 위에서는 어떤 젊은이보다 아름답고 우아했다. 팔십에 이르기까지 꿈을 잃지 않고 마침내 이뤄 내는 그의 모습은 무엇보다 감동적이었다. 외국인들로 꽉 메워진 홀에서 우레와 같은 갈채가 쏟아질 때 나도 뜨거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만날 때면 여전히 곱게 화장한 단정한 모습에 밝은 미소로 맞아 주는 강 선생. 과일 한 쪽, 차 한 잔이라도 반드시 먹여 보내는 그의 자상함이야말로 진정한 ‘대모’의 면모가 아닐까 싶다.




이은주씨는 1981년 제30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사진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국내외에서 개인전을 20여 회 했다. 저서로 사진집『108 문화예술인』 『이은주가 만난 부부 이야기』 등을 펴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