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산 대형마트 ‘코스트코’ 건축 조건부 허가

중앙일보 2011.02.17 00:38 종합 22면 지면보기
울산 진장유통단지 내에 들어설 예정인 미국계 대형마트인 ‘코스트코’ 건물에 대해 건축허가 신청을 해도 좋다는 결정이 나왔다. 울산 북구청은 코스트코 허가를 거부, 법보다 중소상인의 반발을 더 중시한다는 논란에 휩싸여 있다.


유통단지 내 통행로 개설 조건
허가권 쥔 북구청은 반대 고수

 북구청은 15일 건축위원회를 열고, 진장유통단지사업조합(이하 조합)이 제출한 ‘코스트코 건축허가심의 신청서’를 조건부로 허가하는 결정을 내렸다. ‘유통단지내에 일방통행로를 개설하고, 출입문 주변에 여유공간을 더 확보하라’는 게 허가 조건이다.조합은 이에 따라 조건을 충족하도록 보완한 뒤 조만간 구청에 건축허가 신청을 할 예정이다. 건축허가를 받고 착공하면 올 연말쯤 문을 열 수 있다.



 그러나 허가권을 쥐고 있는 북구청은 코스트코 입점에 대한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구청이 건축허가를 내주지 않으면 법정 소송으로 이어져 개점까지 시간·비용 낭비가 커질 전망이다. 사정이 비슷한 광주 북구도 법원 판결로 건축허가를 받아냈다. 또 조합은 내년 8월까지 건축물을 짓지 않으면 ‘물류시설의 개발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연간 토지금액의 20%, 최하 30억원을 과태료로 물게 되어 있다. 재산상 피해를 당하게 되는 조합원들의 거센 반발도 예상된다.



이기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