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관 때 이상희 장관 옷 벗긴 장수만 … 함바집 비리 혐의로 방사청장 옷 벗어

중앙일보 2011.02.17 00:30 종합 8면 지면보기






장수만



장수만(61) 방위사업청장이 16일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일명 ‘함바집’(건설현장 식당) 운영권 비리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을 눈앞에 두고서다. 함바 운영권 브로커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장 청장은 최근에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고교 동창 세무사 이모씨에게 현금 5000만원과 백화점 상품권 1300만원어치를 맡겼다는 진술이 나와 검찰의 표적이 됐다. 장 청장은 이날 방사청 내부 게시판에 사직 결심 배경을 밝혔다. 장 청장은 “저와 관련한 의혹이 언론에 오르내리는 사태는 혐의의 진실 여부를 떠나 당혹스러운 일일 것”이라며 “저 때문에 방사청 임무에 차질이 빚어져선 안 되겠다는 판단으로 사직한다”고 했다.



 장 청장은 2008년 조달청장을 맡은 지 1년 만에 2009년 1월 국방부 차관에 취임했고, 지난해 8월 방사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러다 6개월 만에 사임하게 된 것이다. 3년 동안 차관급 세 자리를 거치는 화려한 이력이었지만 국방차관 시절 하극상 논란에 휩싸이는 등 잡음도 많았다.



 군 관계자는 “MB(이명박 대통령) 실세로서 거침없이 군 예산 개혁을 추진하다 국방부 내 공적(共敵)이 되기도 했고, 다시 방사청장으로 날개를 다는 듯하더니 결국 비리 혐의에 연루돼 사임하는 모습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행시15회로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장 청장은 이 대통령의 선거운동 시절부터 ‘MB노믹스’ 얼개를 만든 사람 중 한 명이다. 해군 중위 출신인 그는 국방부 차관 시절, 현역 군인보다 더 ‘터프하다’는 말을 들었다. 군 관계자는 “강한 추진력과 호탕한 기질 탓이었겠지만 국방부 관료들을 상대로 자신이 추진하는 의제들을 고압적으로 밀어붙였다”고 했다. 국방부 공적이란 말이 이 때문에 나왔다. 2009년 8월 장 차관은 이상희 장관을 거치지 않고 청와대에 “국방 예산은 3.4~3.8% 증액(국방부안은 7.6%)이면 충분하다”고 보고했다. 이상희 장관이 청와대 대통령실장과 기획재정부 장관 등에게 “지휘계통의 심각한 문제로 일부 군인은 하극상으로 보고 있다”는 서한을 보냈다. 논란이 불거지면서 결국 9월 이상희 장관이 옷을 벗었다. 방사청의 한 관계자는 “장 청장의 일에 대한 열정, 추진력은 대단했다. 조직 내 반발도 있었지만 정체된 제도를 개혁했고, 방산 수출 확대에 상당히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군 관계자는 “군 안팎에선 장 청장의 불명예 퇴진을 통쾌해하는 사람도, 안타까워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수정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