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트 한 개가 KTX 탈선시켰다”

중앙일보 2011.02.14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작은 너트 한 개 때문에 최첨단 KTX가 궤도에서 이탈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계기사 8면>


선로 바꾸는 컨트롤 박스
정비하면서 너트 빠뜨려
사고 직전 세차례 오류 신호

선로전환기의 신호를 받아 레일을 움직이는 컨트롤 박스(레일밀착쇄정장치)를 정비하면서 너트 한 개를 덜 채운 것이 탈선사고 원인이 된 것으로 관계 당국은 보고 있다. 국토해양부 고위관계자는 13일 “KTX 열차인 ‘산천’의 탈선 원인은 레일에 붙어 있는 컨트롤 박스의 정비 부실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KTX 탈선 사고가 발생한 11일 새벽 광명역 측은 레일 옆에 붙어 있는 컨트롤 박스를 정비했다. 하지만 작업자가 컨트롤 박스의 부품에 너트 한 개를 채우지 않았다. 너트 한 개가 빠지면 박스 안에 있는 컨트롤러가 움직인 레일을 고정시키지 못해 열차 후미의 객차가 탈선할 위험성이 커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컨트롤 박스의 정비 부실은 열차 운행이 시작된 오전 6시쯤 광명역 신호체계실 모니터에 오류를 알리는 사인이 세 차례 뜨면서 감지됐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광명역 측은 부산에서 서울로 직행하는 열차와 광명역에 정차했다가 서울로 가는 열차만 정상 운행할 수 있도록 컨트롤 박스를 응급조치했다. 사고 열차는 부산에서 출발해 광명역까지만 운행하는 차량이었는데 광명역에서 정차하기 위해 하행선 레일로 옮겨 탄 것이 화근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 사고 열차가 갈아탈 레일을 컨트롤 박스가 고정시키지 못해 흔들리면서 탈선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