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특수전부대, 고속 열차 지붕 위 뛰면서 사격”

중앙일보 2011.02.14 00:26 종합 14면 지면보기



남한 10배 ‘인간병기’ 지옥훈련



북한 특수부대원들이 열차 위를 뛰어가며 훈련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특수전부대(경보병부대)가 우리 특전부대 못지않은 지옥훈련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북한의 특수전부대는 땅굴과 저고도 AN-2기 등을 이용해 우리의 후방 지역으로 침투해 주요 목표 타격, 요인 암살, 후방 교란 등의 작전을 하는 부대다.



 13일 군당국에 따르면 북한 특수전부대는 경보병부대 14만 명과 11군단(폭풍군단) 및 인민군 정찰총국 예하 특수작전 전문 병력 6만여 명 등 20만여 명이다. 이 중 11군단과 정찰총국 예하 병력은 ‘인간 병기’로 불리며 특수 작전을 전문으로 한다.



 북한 특수전부대는 하계(6월 중순~8월 초), 동계(12월~2월 중순)로 나눠 훈련한다고 한다. 훈련은 김정일 최고사령관 명령으로 시작되며, 한 달간의 전투 정치훈련에 이어 본격적인 육해공 합동훈련에 돌입한다. 경보병부대 요원들은 훈련 기간 매일 35㎏ 전후의 군장을 꾸려 10시간에 걸쳐 20㎞를 행군한다. 산악지역으로 행군하는 과정에서 습격·매복·침투·야영 훈련을 하며, 집결지에 모이면 중대별로 격술(특공무술) 시합을 벌여 실전감각을 익힌다고 한다.



 매주 토요일에는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정오까지 14시간 동안 40㎞ 거리를 행군한다. 고속으로 달리는 열차의 지붕 위를 뛰면서 사격하는 훈련도 하고 있다. 특히 북한군은 “김일성 주석이 천리행군을 하며 일본군을 무찔렀다”면서 경보병부대에 3일간 쉬지 않고 걷는 천리행군도 훈련기간에 한 차례씩 하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군 소식통은 전했다. 우리 군 특수부대는 특전사 1만여 명, 해군 UDT/SEAL을 포함해 2만 명에 못 미치는 규모다. 



정용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