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간 더 준다고 일 더 잘하나”

중앙선데이 2011.02.12 20:18 205호 26면 지면보기
아산은 자신이 분초를 다투어 뛰는 만큼 직원들이 게으름 피우는 것을 참지 못했다. 남들과 똑같이 해서는 결코 앞설 수 없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다. 시간 단축은 정주영 경영의 핵심이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