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BQ 치킨 값 1000원 내리겠습니다

중앙일보 2011.02.09 20:58 경제 9면 지면보기



윤홍근 회장 “가공육 비중 줄여 원가 절감”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왼쪽)은 9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황금올리브치킨 등 BBQ치킨 모든 메뉴의 가격을 평균 1000원 내리겠다”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





제너시스BBQ 모든 메뉴의 가격이 평균 1000원 내린다.



 이 회사 윤홍근 회장은 9일 ‘내 맛대로 1000가지 치킨’ 출시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이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면서 저성장 시대에 진입했다. 이 같은 조류에 발맞춰 전 메뉴의 가격을 500~1500원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만6000원에 판매되던 ‘황금올리브치킨’은 1만5000원으로, 1만8000원이던 ‘황금올리브닭다리’와 ‘간장닭날개’는 1만6500원으로 인하된다. ‘치킨강정’은 500원 내려간 1만6500원에 판매된다.



 윤 회장은 “롯데마트의 통큰치킨과는 상관없는 결정이다. 세계적인 햄버거 프랜차이즈업체 맥도날드 역시 고품질 저가격 정책을 쓰고 있다”며 가격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통큰치킨은 지난해 12월 롯데마트가 5000원에 내놓은 치킨으로, “영세상인의 밥그릇을 빼앗는다”는 여론에 부딪혀 출시 일주일 만에 판매가 중단됐다. 윤 회장은 통큰치킨이 불러일으킨 치킨 원가 논란에 대해 “롯데마트에서 판매되는 생닭 가격이 7000원 수준”이라며 “통큰치킨은 고객을 끌기 위한 마케팅 전략일 뿐 적정가격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가격인하를 위해 BBQ 측은 각 점포에 공급되던 가공육 비중을 줄여 원가를 절감하는 등의 방법을 쓰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그러나 “가격을 내리면 영업이익 감소가 불가피하다. 그 부담은 본사와 각 점포가 나누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가격을 내리면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며 “박리다매형 매출 구조를 만들어 줄어든 이익을 메워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BBQ 측은 이날 각종 채소와 버섯·견과류 등 10가지 토핑을 얹어 먹는 ‘내 맛대로 1000가지 치킨’을 새롭게 선보였다. 10가지 종류의 치킨과 토핑 10가지, 소스 10가지를 소비자들이 취향에 맞게 조합해 주문할 수 있는 ‘토핑 치킨’이다. 이 메뉴에 적용되는 10가지 치킨은 1만4000~1만6500원이며, 토핑과 소스는 각각 700원과 800원에 판매된다. 윤 회장은 “튀기거나 굽는 것 외엔 다른 요리방법이 없어 치킨시장이 정체돼 있었다”며 “BBQ가 내놓은 토핑 치킨은 조합에 따라 1000가지 요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글=정선언 기자

사진=김민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