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도청 이전 신도시 조성 본궤도에

중앙일보 2011.02.09 00:56 종합 23면 지면보기



안동·예천 예정지 보상협의회 월내 구성, 보상가 결정



도청이전신도시 구상도.





경북도청 이전이 본 궤도에 오른다.



 경북도는 지난달 31일 신문에 ‘도청 이전 신도시 건설사업 보상 열람’을 공고했다. 신도시가 들어설 땅을 사들이는 첫 절차다.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 일원 예정지 4500여 필지에는 가옥 500여 채에 분묘 4300여 기, 나무 10만9000여 그루 등이 있다. 도는 이달 안에 이주민 대표와 사업 시행자 등으로 보상협의회를 구성한다. 이어 4월까지 주민들의 최대 관심사인 보상가를 결정하고 5월부터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5월에는 도청 신청사도 착공한다. 웅도 경북을 상징할 신청사는 24만5000㎡(7만4100평) 행정타운에 연면적 12만5000㎡, 지상 7층 지하 2층 규모로 세워진다. 경북의 전통과 문화를 주제로 한 첨단 인텔리전트 청사가 목표다. 시공사는 이달 말 선정된다. 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맡는 시공사 공모에는 지난달 3개 컨소시엄이 입찰제안서를 냈다.



 도청이 들어서는 검무산 앞에는 도의회·경북경찰청·도교육청 등 4개 기관의 동시 이전이 추진된다.



 도청 신청사 착공과 함께 전체 신도시도 조성한다. 사업 시행자인 경북개발공사는 신도시 개발·실시계획을 지난해 11월부터 용역을 통해 수립 중이며, 오는 9월 마무리한다.



 신도시는 10.9㎢(330만평) 규모다. 여기에는 행정타운 이외에 주거단지와 산업단지·대학·산학지원시설까지 유치할 계획이다. 2027년까지 인구 10만의 자족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다. 신도시의 색깔은 세 가지다. 안동·예천의 유교문화와 인근 하회마을 등을 고려해 한국적인 문화도시를 만든다.



또 휴대전화 하나로 교통·방범 등 행정서비스와 교육·의료 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스마트-시티, 태양광과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도입하는 에코-시티를 건설한다.



 신도청은 국도 28·34호선과 가깝고 중앙·중부내륙 고속도로와는 30㎞쯤 떨어져 있다.



경북도는 우선 2099억원을 들여 청사를 이전하기 전에 국도를 잇는 접속도로 3개를 신설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전국 어디서나 2시간 안에 접근할 수 있는 교통망을 구축한다.



 도청은 2014년 3월 신청사를 완공한 뒤 시운전을 거쳐 6월 이전을 마치고 업무를 시작한다. 1965년 대구 중구 포정동에서 현재의 산격동 청사로 이전한 뒤 50년 만이다. 2014년은 김관용 도지사가 민선 5기를 종료하는 시점이다. 임기 안에 도청 이전을 마무리하는 것이다. 또 고려 충숙왕 원년인 1314년 경상도로 명명된 뒤 꼭 700년이 되는 해 마련되는 새 도읍지다.



 신도청을 건설하는 비용은 3000억원이 넘는다. 경북도는 신도청을 짓고 있는 충남도와 공조해 청사 건립비 전액을 국비로 확보할 계획이다. 전남도의 전례를 들어서다. 하지만 정부가 난색을 표시하고 있어 과제로 남아 있다.



 경북도 이우석 도청이전추진단장은 “신청사 건립비는 올해까지 국비 390억원과 도비 200억원이 확보돼 2014년 6월 신도청 개막은 예정대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송의호 기자



경북도청 이전 추진일지



- 2006년 6월 김관용 지사 도청이전 공약



- 2008년 6월 안동·예천 도청이전 예정지 지정



- 2010년 2월 도청이전 신도시 기본계획 수립



- 2011년 5월 토지 보상 시작, 신청사 착공



     9월 신도시 개발·실시계획 수립



- 2014년 6월 도청이전, 업무 시작



- 2027년 도청신도시 10만 자족도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