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헌 드라이브 거는 친이계

중앙일보 2011.01.26 01:58 종합 3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지도부의 ‘삼청동 안가 회동’ 이후 친이명박계가 개헌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2월 8~10일로 예정된 개헌 의원총회를 앞두고 개헌론의 확산을 꾀하고 나선 것이다. 친이계 의원 모임인 ‘함께 내일로’는 26일 조찬 간담회를 열어 개헌을 추진하자는 결의를 다질 방침이다. 친이계인 이군현 원내 수석부대표는 27일 국회에서 ‘동아시아 중심 시대의 국가 비전을 위한 개헌 토론회’를 연다. 토론회에는 박희태 국회의장과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 김무성 원내대표, 이재오 특임장관 등이 참석해 개헌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오늘 간담회서 TF팀 구성 추진
친박은 경계, 민주당은 냉소

 이군현 부대표는 “2월 의원총회에서 ‘친이계와 친박계가 참여해 개헌을 논의하는 태스크포스(TF)를 만들자’는 결론을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이계 의원들은 중립지대에 있는 의원들에게 TF 구성에 찬성해 달라고 설득하는 작업에도 착수했다.



이재오 특임장관은 25일 그간 강조해 왔던 ‘분권형 대통령제’를 양보할 수도 있으니 개헌을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개헌 문제를 공론화하는 데 친박계를 끌어들이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한나라당 친박계는 친이계 개헌 드라이브의 의도성을 경계했고, 민주당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친박계인 한나라당 서병수 최고위원은 “대통령의 말은 원론적이긴 하지만 레임덕(권력누수)을 미루려는 등의 정략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 대통령이 개헌 의지를 가졌으면 집권 초에 했어야 했고, 지금은 이미 실기했다”며 “우리는 여당의 친이·친박 진흙탕 싸움(개헌 논쟁)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백일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