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 파업 장기화 … 전주시, 전세버스 추가 투입

중앙일보 2011.01.26 00:18 종합 25면 지면보기
전북 전주시가 시내버스 파업 장기화로 인해 시민들이 겪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 26일부터 전세버스를 추가로 투입해 운행 회수를 늘린다. 지난 달 8일부터 민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파업하면서 전주 시내버스는 전체 382대 가운데 177대만 운행하고 있다. 전세버스 투입 분까지 포함해도 평균 시내버스 운행률이 58%에 그치고 있다.


오늘부터 45대에서 70대로 늘려
시민단체는 “시민 불편만 키운다”

 투입 전세버스는 45대에서 70대로 늘어난다. 초·중·고교가 개학하는 2월 초에도 파업이 풀리지 않을 경우 전세버스를 120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시내버스 운행률이 80% 대로 높아진다.



 송하진 전주시장은 “65만 시민의 발인 시내버스의 파업이 50일 가까이 이어지면서 서민·학생들의 불편이 극심하고, 설 대목을 앞둔 재래시장에도 큰 피해가 예상돼 전세버스를 증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노총은 일방적인 사업주 편들기라며 반발하고 있다. 민노총 전북본부의 김연탁 교육선전국장은 “전세버스 증차는 노사협상 자체를 거부하는 사업주를 돕는 꼴이며, 이렇게 되면 파업은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더욱 장기화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전북평화와 인권연대, 전국농민회총연맹 전북도연맹 등 20개 시민·사회단체도 “전세버스 투입은 파업을 장기화해 결국 시민 불편을 키운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파업 장기화는 사용자들이 노조를 인정하지 않고 교섭에 응하지 않기 때문이며, 전세버스를 추가로 투입하면 사측은 더 불성실한 태도로 나온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전주시의회는 버스회사에 대한 보조금 실태조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지훈 전주시의회 의장은 24일 임시회에서 “성실하게 교섭해 파업을 해결하라고 촉구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의원 전체 회의를 열어 시내버스 운영 전반을 다루는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조사특별위원회는 시내버스회사에 지원되는 보조금이 제대로 사용되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