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운대해수욕장 편의시설 민간 운영

중앙일보 2011.01.26 00:17 종합 25면 지면보기
부산 해운대구는 해운대 해수욕장의 피서용품 대여점과 탈의실 등 편의시설을 운영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25일 밝혔다.


피서용품 대여점 등 사업자 공모

 해운대해수욕장의 편의시설은 2001년부터 공영제로 변경됐지만 공모대상이 공익봉사단체에 한정돼 있어 관변단체 위주로 운영돼 왔다. 이 때문에 수익금 규모와 사용처 등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해운대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구청과 해수욕장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계획서 등을 받아 3월까지 민간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당선된 민간 사업자는 해운대 1호 탈의장과 편의점을 운영하고 이벤트광장과 노천카페 이벤트 권한도 받는다. 대신 사업비 전액을 자부담해야 하며 해당 사업의 시설물 등은 해운대구에 기부채납해야 한다.구청은 민간위탁 성과가 좋으면 나머지 탈의장 2곳과 파라솔 임대권도 민간에 넘길 방침이다.



 해운대구 관광시설사업소 서종준 주무관은 “매년 비슷한 단체에서 운영권을 갖다 보니 노천카페· 편의점 이용객 등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었다”며 “수익시설을 투명하게 운영하고 카드결제시스템 도입, 레이저쇼 등 투자 할 민간사업자를 선정하는 게 낫다고 판단해 공모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해운대구는 해수욕장을 끼고 있는 다른 지자체와 함께 해수욕장 개장기간 연장을 부산시에 건의했다. 국립기상연구소에 따르면 지구 온난화로 1920년대 99일에 지나지 않던 부산의 여름 일수(평균기온 20도 이상)가 2000년대 들어 129일로 늘어나 해수욕장 개장기간을 연장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같은 요구에 부산시는 올해 일부 해수욕장에서 시범적으로 2개월 연장운영한 뒤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상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