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사상 최대 43조 투자

중앙일보 2011.01.06 01:53 종합 1면 지면보기
삼성이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43조1000억원을 투자하고, 사상 최대인 2만5000명을 신규 채용한다. 삼성은 이런 내용의 올해 투자·채용 계획을 5일 발표했다. 투자는 지난해(36조5000억원)보다 18% 더 많고, 채용은 지난해(2만2500명)보다 11% 더 늘었다.


올해 채용도 2만5000명 최대
10대 그룹 투자액 100조 넘어

이인용 삼성 미래전략실 부사장은 “여전히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국가 경제 발전과 삼성 주력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확대 경영에 따른 인력 수요 증가와 청년실업 문제 해소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대졸 신입사원 9000명과 경력직 5000명, 기능직 1만1000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대학생 인턴사원 4000명을 선발한다.



 이 밖에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이 각각 12조원, 21조원의 투자계획을 밝히고 SK·롯데·포스코 등도 지난해보다 규모를 크게 늘리기로 해 올해 10대 그룹 투자액은 100조원을 훌쩍 넘는다.



이상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