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는 뜨는데 … 야권통합으로 맞서는 민주당

중앙일보 2011.01.06 01:24 종합 12면 지면보기



“공조는 가능하지만 통합은 어려움 있다”
특위 위원장 맡은 이인영





야권이 급하게 됐다. 연초 각종 여론조사는 ‘박근혜 대세론’을 띄우고 있다. 대선 예비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경우 최고 40%를 넘겼는데 야권 후보의 지지율은 아직 10%에도 못 미친다. 그러다 보니 야권의 맏형 격인 민주당은 야권 통합이라는 방패에 기대를 걸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야권 연대·연합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꾸렸다. 위원장은 이인영 최고위원. 이 최고위원은 10일까지 특위 위원 인선을 매듭지을 계획이다. 수순은 ‘연대 후 통합’이다. 그래서 민주노동당 등과 일단 정치·정책 공조를 모색 중이다. 이 최고위원은 5일 “정치 공조는 당장이라도 가능하지만 통합은 어려운 점이 있다”며 “정치·정책 연대를 통해 선거연합이 가능한지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민노·창조한국·진보신당은 이날 국회에서 4당 원내대표 연석회의를 열고 연말 한나라당의 예산안 일방 처리에 대한 대책 마련과 구제역 사태 대처 등에 공조하기로 합의했다. 정책연대는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셈이다.



 반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사이에선 통합 논의가 일고 있다. 두 당은 지난달까지 통합을 위한 연석회의를 구성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사회당의 연석회의 참여를 놓고 의견이 갈리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민노당은 한 식구였던 두 당을 중심으로 논의를 진행하자는 입장이지만, 진보신당은 사회당의 참여를 주장하고 있다. 민노당 장원석 사무총장은 “올해는 반드시 통합을 실현해야 한다는 것이 조직의 결정”이라고 말했다. 야권에선 일단 두 당의 통합 논의가 일단락돼야 전체 통합 논의로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야권 통합의 첫 시험대는 4월 재·보궐 선거가 될 전망이다. 당장 국민참여당 유시민 정책연구원장은 5일 이종웅 후보의 성남분당을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7·28 은평을 재선거에서 단일화에 합의할 당시 민주당이 다음 재·보궐에선 후보를 내지 못한 정당을 우선 배려한다는 서약을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민주당 이낙연 사무총장은 “당에서 특정 지역을 놓고 양보한다고 한 적이 없다”며 “다만 큰 틀에서 진정성을 갖고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4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기초단체장 선거는 2곳)가 분당을과 김해을에서 치러지지만 이 자리를 놓고서도 야권 내 신경전이 치열한 것이다.



신용호·강기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