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주택이 아파트보다 더 많이 올라

중앙일보 2011.01.06 00:28 경제 14면 지면보기
국민은행이 5일 발표한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에서 아파트 값은 2.9% 내린 반면 단독주택은 0.5% 올랐다. 연립주택은 아파트처럼 약세로 0.5% 떨어졌지만 하락폭은 작았다. 2008년 이후 4년째 단독주택이 아파트보다 많이 오르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도는 특히 아파트와 단독주택 간의 가격 변동률 차이가 컸다. 경기도의 아파트는 지난해 3.4% 내렸는데 단독주택은 0.4% 올랐다. 서울의 경우도 아파트 값은 2.2% 하락한 반면 단독주택은 0.4% 상승했다.


뉴타운 등 재개발 사업에 전세 낀 투자 수요 몰려

 이런 현상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 최근 활발히 일어난 뉴타운 개발 등 각종 재개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재개발이 예상되는 단독주택 밀집지역에 아파트 입주권을 노린 단독주택 수요가 늘어난 것이다. 예스하우스 전영진 사장은 “낡은 단독주택이 몰려 있는 곳은 재개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전세를 낀 투자 수요가 몰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꾸준히 이어졌던 전세난의 영향도 있다. 소형 주택과 오피스텔 부족 현상이 심해지자 빌라 및 다세대주택을 지어 임대하려고 단독주택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다. 서울 마포·은평·용산·성동구 등의 단독주택 값이 많이 뛴 것은 이 때문이다.



박일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