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설 『구운몽』우울증 치료에 효과”

중앙일보 2011.01.06 00:10 종합 25면 지면보기



‘절망·허무의 서사’ 해석과 달리 인생 성찰 기회 줘





17세기 조선 숙종 때 김만중이 지은 소설 『구운몽(九雲夢)』이 21세기 현대인의 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제기한 사람은 최근 『구운몽의 불교적 해석과 문학치료교육』(소명출판, 316쪽)』이라는 책을 펴낸 영남대 국어교육과 이강옥(55·사진) 교수다.



 우울증은 ‘마음의 감기’로 불리며, 전체 인구 6명 중 1명꼴로 걸린다. 최근 세계보건기구 발표에 따르면 주요 장애와 사망 원인 질환 중 4위로 발표될 정도다. 특히 우울증 환자의 15%에서 발생하는 자살은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이 교수는 이 소설이 ‘절망과 허무의 서사로 구성돼 있다’는 기존의 해석들과 달리 인생의 의의와 가치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짐으로써 인생에 대해 성찰하고 관조하는 기회를 부여하는 작품이라고 해석한다. 이러한 해석은 특히 우울증을 유발하는 원인인 ‘부정적 사고’를 ‘긍정적 사고’로 전환시킴으로써 우울증 치료에 활용될 수 있는 요소를 제시한다.



 그의 책은 크게 구운몽에 대한 불교적 해석을 제시한 1부와 문학치료교육에 주목한 2부로 구성돼 있다.



 이 교수는 1부에서 구운몽이 구현하는 서사가 『금강경』과 같은 불교 경전에서 활발하게 구사하는 구름·꿈의 비유와 연관이 있으며, 불교적 수행법과도 연결된다고 해석했다. 2부에서는 김만중이 우울하게 살아가는 모친을 위해 구운몽을 지었다는 창작 동기에 주목하는 한편 구운몽을 읽음으로써 우울증 환자들의 부정적 생각이 긍정적으로 전환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특히 그는 구운몽 속에서 주인공 성진이 양소유로 태어나기까지 나타난 죽음과 환생의 과정을 읽으면서 우울증 환자가 죽음에 대해 건전한 성찰을 할 수 있게 되고 결과적으로 자살 충동도 조절할 수 있다고 분석한다. 또 우울증 환자가 구운몽을 읽으면서 겪게 되는 세상에 대한 인식과 태도의 변화는 우울증을 극복하고 더욱 적극적인 자세로 행복한 일상을 꾸려가도록 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송의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