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설 속 가야국 왕궁터는 고산습지로 변해

중앙선데이 2011.01.02 03:08 199호 10면 지면보기
지리산 태극의 동부능선은 천왕봉~경남 산청군 밤머리재까지 20㎞ 정도 뻗어있는 줄기다. 몇몇 산악인들은 ‘태극의 동부잔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동부능선 99% 이상이 비공개(비법정) 구간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출입을 엄격히 단속하고 있다.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서다. 중앙SUNDAY는 공단의 도움을 받아 그 비밀의 능선에 발을 올려 놓을 수 있었다.

지리산 비공개 구간 동부능선 가봤더니

동부능선은 이정표가 없었다. 조금만 마음을 놓으면 방향을 잃기 십상이었다. 비공개 구간인 만큼 대피소를 기대할 수 없다. 눈은 무릎까지 차올랐다. 사람의 키를 훌쩍 넘는 조릿대는 툭하면 배낭을 잡고 늘어졌다. 처음에는 힘으로 밀어붙여 뚫고 지나갔지만 이내 그 앞에서 무릎을 꿇게 만들었다. 몸을 한껏 낮추지 않으면 넘어지기 일수였다. 자연은 그렇게 겸손함을 일깨워 줬다.

동부능선은 경남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에서 시작해 정상에 이르는 최단 코스가 일반화되기 전까지 천왕봉을 오르는 주요 등산로였다. 등산 전문가들은 “해방되기 전엔 사람들이 가파른 중산리 코스보다 10여 개 봉우리를 넘으면서 서서히 천왕봉을 향해 가는 동부능선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해방 직후 동부능선 주인은 빨치산들이었다. 낙동강 전선에서 뒤로 밀린 인민군들은 경남 남강이나 덕천강을 건너 동부능선을 타고 지리산으로 스며들었다. 남부군을 지원하기 위해 남파된 병력도 이 능선을 타고 지리산 남부군과 접선했다.

지리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1967년 이후엔 등산객들이 전남 구례군 화엄사~경남 산청군 대원사 구간에 집중된 덕분에 동부능선은 모험심 강한 등산객들이 간헐적으로 찾는 곳이 됐다. 이런 인간의 발길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비공개 구간으로 지정한 80년대 후반 이후엔 더욱 줄었다.

세월은 자연의 힘을 극적으로 보여준다고 했다. 동부능선은 인간의 잔인한 손길과 발길을 덜 탄 60여 년의 세월 동안 인간의 자취를 거의 다 지워버렸다. 심마니와 나무꾼·빨치산 등이 밟고 지나갔을 산길마저 눈여겨보지 않으면 발견하기 쉽지 않았다. 쓰러지지 않은 고사목들은 이끼를 두텁게 입고 서 있었다.

동부능선의 또 다른 힘은 왕등재 습지에서 느낄 수 있었다. 가야국 왕궁터라는 얘기가 전해내려 오는 왕등재 습지는 동으로 내달은 동부능선이 칼날의 기세를 버리고 한결 순해진 곳에 자리잡은 고산습지다. 해발 970m 높이다. 강원도 인제군 대암산 용늪(1280m)보다는 낮다. 왕등재 습지 면적도 2170㎥로 용늪(7490㎥)에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왕등재 습지의 동식물은 (용늪보다) 훨씬 다채롭고 풍부하다”고 국립공원관리공단 쪽은 설명했다.

왕등재 습지를 들어선 길목부터 심상치 않았다. 무릎까지 차오르던 눈은 쑥밭재를 지나자 자취를 감췄다. 긴장의 고삐를 슬그머니 풀려고 하는 찰라 사람의 키를 웃도는 억새 숲이 앞을 막았다. 생명을 뜻하지 않게 해칠까봐 발놀림을 조심하며 200m쯤 나갔다. 돌연 억새 숲이 끝났다. 곧바로 넉넉한 평지가 드러났다. 바로 왕등재 습지다. 오른쪽의 왕등재(1040.1m)와 왼쪽의 이름없는 봉우리(960m) 사이에 안겨 있다.

엿보기를 쉽게 허락하지 않는 왕등재 습지의 겨울 색깔은 누런 빛이었다. 풀과 나무들이 계절의 변화에 순응해 색을 바꿨기 때문이다. 습지의 원천인 물도 찬 바람 속에서 얼어붙었다. 겉보기엔 습지다움은 덜했다. 하지만 추위가 조금이라도 빈틈을 보이면 왕등재 습지에 존재하는 것들은 모두 왕성한 생명력을 자랑할 게 분명해 보였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