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군 60년 만에 전투병과 첫 여성장군 탄생

중앙일보 2010.12.17 01:18 종합 1면 지면보기



“보병이 깃발 꽂는 시대 아니다”
송명순 준장 “대민작전 등 전쟁 승리 이끄는 여성 몫 있어”



창군 이래 전투병과 출신으로 첫 여성 장군이 된 송명순 준장. 16일 그는 “군이 여성 인력을 최적의 장소에 활용하면 많은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우리 군 사상 처음으로 전투병과에서 여성 장군이 탄생했다. 국방부는 16일 후반기 장성급 인사에서 송명순(52·대령·여군 사관후보생 29기) 합참 민군작전과장을 준장으로 진급시켰다. 2001년 간호병과인 양승숙 장군이 배출됐지만 전투병과에서 여성이 별을 달기는 처음이다. 송 준장은 이날 “군내 여성 후배들을 생각하면 기쁘다는 생각보다 책임감과 의무감이 앞선다”며 “남들이 하지 않는 민군 작전 분야에 종사하며 역량을 강화하고 전문가가 됨으로써 새 길을 개척한 덕인 것 같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영어에 능통한 그를 합참 해외정보차장에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는 “국가가 가지고 있는 안보환경은 다르며, 요즘 전쟁은 보병이 깃발을 꽂는 게 아니다”며 “민군작전 등 전쟁의 승리를 이끌어주는 여성의 역할이 있다”고 말했다. 자신의 전문 분야인 대민작전의 중요성으로 인해 장성으로 진급했다는 것이다.



 1981년 임관한 송 준장은 “긴 세월 군 조직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고, 여군의 경우 의무제가 아닌 지원제로서 각오도 남다르다”며 “오늘이 전환점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군이 여성 인력을 최적의 장소에 활용하면 많은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군 생활 중 “최선을 다해 능력을 검증받아야 한다는 생각이었기 때문에 임무와 가사 분담의 균형을 맞추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군 조직의 특성상 이동이 잦고 비상 대기도 많아 아이를 키우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주위의 도움으로 헤쳐나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송 준장의 남편은 육군 항공작전사령부의 한서문 중령으로 내년 12월 전역한다. 송 준장은 “남편은 하늘보다 높은 것이 지아비라고 늘 주장하기 때문에 군복을 같이 입고는 만나지 않는다”며 “젊었을 때는 남편의 외조가 적었지만 중령을 함께 달고부터는 잘해 주더라”고 밝혔다. 송 준장은 육군본부 무관연락장교로 근무하던 중위 때 남편을 만나 85년 결혼했으며 대학교 3학년 딸과 중학교 3학년 아들을 두고 있다. 특히 이름이 ‘마린’인 그의 아들은 아직 중학교 3학년이지만 이름 값을 해야 한다며 해병대 지원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송 준장도 “아들을 해병대에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송명순 준장 =경북여고·영남대 졸업. 1군사령부·특전사령부 여군대장, 육군 여군대대장, 육군훈련소 제25교육연대장, 연합사 민군작전계획과장 및 민군작전처장, 합참 민군작전과장.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