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 시시콜콜] 함께 자취했던 절친 이수근

중앙일보 2010.12.16 00:06 경제 22면 지면보기
올해 마지막날 김병만은 ‘절친’ 이수근과 개그쇼를 연다. 31일 오후 7시·10시 두 차례에 걸쳐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리는 ‘이수근 김병만 Show’의 부제는 ‘무식한 콘서트’. 언변보다 우직한 몸 개그에 충실한 이들 콤비와 잘 맞아떨어진다.


단신 몸 개그의 콤비이자 라이벌 … 누가 더 크냐고 묻자, 눈 동그래지며 “수근이가 훨씬 커요”

이번 쇼는 두 사람이 안 지 10년 된 것을 기념하는 의미도 있다. “2000년 영화 ‘선물’ 오디션 때 수근이를 처음 봤어요. 같은 1975년생에다 촌놈이고 해서 친해졌죠. 둘이서 자취도 하고, 따로 방 얻어 살 때도 자주 왔다 갔다 하며 수근이가 결혼(2008년)하기 전까진 붙어 살았죠.”



궁핍했던 시절의 추억도 털어놨다. “하루는 수근이가 비싼 점퍼를 사서 자랑했는데, 한눈 파는 사이 누군가 훔쳐간 거예요. 돈이고 옷이고 다 가져가도 좋으니 휴대전화만 돌려달라고 문자 보냈더니, 은행계좌로 10만원 보내면 돌려준다고 하더래요. 뻔하죠, 돈만 더 챙기고 전화를 꺼버리더래요.”



콤비이자 ‘단신 개그’의 라이벌로 유명한 두 사람. 기자가 “누가 더 크냐”고 물었을 때 김병만은 눈까지 동그래지며 “수근이가 훨씬 커요”라고 답했다. 포털사이트에 1m68㎝로 나오는 이수근의 실제 키는 1m65㎝로 알려진다. 김병만은 1m60㎝에도 못 미친다.



둘은 올해 KBS 연예대상의 유력 후보이기도 하다. “수근이나 나나 둘 다 열심히 했다고 자부해요. 그래도 대상 얘기는 부담스러워요. 시청자들이 상 받기 전까진 격려하고 치켜세워 주지만, 상 타고 나면 ‘이제 뭐 새로운 것 보여줄래?’ 할 것만 같아서.”



어쨌든 아직은 ‘격려하고 추켜주는’ 단계인가보다. 최근 포털사이트 다음 카페엔 ‘김병만 연예대상 추진위원회(병대추)’가 발족했다. 다음의 아고라에도 ‘노력하는 코미디언 김병만을 KBS 연예대상에 추천해요’라는 청원운동에 현재까지 3500여 명이 서명했다.



강혜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