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女직장인 절반 "대중교통 성추행 경험있다"

중앙일보 2010.12.07 11:43
여성 직장인 2명 중 1명은 대중교통 이용시 성추행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은 자사회원 중 여성직장인 1,846명을 대상으로 '대중교통 이용시 성추행 당한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6.6%가 '있다'고 대답했다.



설문조사(복수응답 가능)의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성추행 유형에는 ‘과도한 신체 접촉’(59.7%)이 가장 많이 꼽혔다. 뒤이어 ‘특정 신체부위 만짐’(53.3%), ‘특정 신체부위를 향한 노골적인 시선’(16.8%), ‘특정 신체부위에 대한 노골적인 표현’(7.2%) 등이 있었다.



성추행 가해자의 연령대는 ‘40대’가 37.9%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대’(20.3%), ‘50대’(19.3%), ‘20대’(13.5%), ‘10대’(5.2%), ‘60대 이상’(3.8%) 순이었다.



성추행을 당했던 당시 상황을 살펴보면 주로 ‘사람이 많아 매우 혼잡한 상태’(66.8%, 복수응답)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뒤이어 ‘특별한 상황 없었다’(13.8%), ‘사람이 거의 없는 한산한 상태’(13%), ‘졸고 있던 상태’(12%), ‘너무 이르거나 늦은 시간대’(8.2%), ‘짧은 치마 등 노출이 있는 옷을 입은 상태’(6.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성추행을 당한 후 대처방법은 어떠했을까. ‘자리를 옮기거나 내렸다’(50.2%)는 응답이 1위였고, ‘최대한 접촉을 피하려고 노력했다’(47.4%),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몰라 넘어갔다’(24.4%)가 뒤를 이어 대부분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밀치거나 발을 밟는 등의 행동을 취했다’(7.5%), ‘그 자리에서 따졌다’(5.6%)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이에 여성 직장인들이 대중교통 내 성추행을 막기 위해 가장 필요한 대응책으로 ‘성추행범 처벌 강화’(50.9%)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시민들의 의식 개선’(16%), ‘피해자, 목격자의 강력한 대처’(14.8%), ‘대중교통 내 CCTV설치 강화 등 철저한 보안’(13.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최근 신도림행 지하철 내에서 한 남성이 졸고 있는 여성을 성추행해 논란이 됐으며 또한 버스기사가 잠든 여학생을 성추행한 사실이 알려지며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유혜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