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어뢰 무장 반잠수정 실전 배치

중앙일보 2010.12.07 03:03 종합 1면 지면보기



정보 당국, 남포기지서 첫 포착 … 신형 ‘대동-B급’ 우현에 4m짜리 경어뢰 발사관 확인



어뢰 발사관을 장착한 최신형 반잠수정이 포착된 북한의 평양 인근 남포 해상침투기지(왼쪽). 부분 확대한 사진의 반잠수정 오른쪽 갑판부에 달려 있는 4m 길이 원통 모양 구조물이 경어뢰 발사관이다. [본지 입수 위성사진]<사진크게보기>





북한이 어뢰를 장착한 신형 반(半)잠수정을 실전 배치해 비밀리에 운용 중인 사실이 정보 당국에 의해 확인됐다. 북한 정보 소식통은 6일 “북한의 남포 지역 해군기지에서 최근 특이 형태의 반잠수정이 포착돼 정밀 분석한 결과 선체 외부에 발사관 형태의 구조물이 드러났다”며 “추가 분석을 통해 어뢰 발사관이라는 정보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어뢰 발사관이 장착된 개량형 반잠수정이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당국은 대남 침투와 공작원 호송 등에 주로 이용돼 온 반잠수정이 연평도 공격 이후 추가 도발 시 우리 해군 수상함정에 대한 어뢰 공격 형태로 활용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대비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지가 입수한 북한 서해함대사령부와 인접한 남포 해상침투기지 위성사진에는 북한의 신형 ‘대동-B급’ 반잠수정이 드러난다. 길이 17m에 폭 4m, 높이 2.2m에 이르는 반잠수정의 갑판부 우측에는 길이 4m 정도의 원통 모양 구조물이 달려 있다. 소식통은 “이 구조물은 북한군이 자체 개발한 경(輕)어뢰 발사관”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반잠수정의 특성상 어뢰 장착은 어렵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고, 천안함 침몰 당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북한이 선체를 늘리고 추진력과 운항 능력을 키운 신형 반잠수정에 어뢰를 장착할 수 있도록 개량한 것으로 군은 추정하고 있다. 1998년 12월 여수 앞바다로 침투하다 침몰한 북한 반잠수정은 길이 12.5m, 폭 2.9m로 어뢰는 장착되지 않았다.



 신형 반잠수정 앞에는 32m급과 35m급 공작 모선이 각각 2척씩 나란히 정박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포기지를 촬영한 다른 사진에는 베가(VEGA)-1 공작 지원선과 호주에서 쓰이던 해양조사선 모레스비호도 정박해 있다. 이들은 반잠수정을 싣고 가다 침투 지역에 접근해 바다에 내려주는 역할을 한다. 군 관계자는 “공작 지원선과 공작 모선은 ‘해금강’ ‘총석정’ 등 위장 명칭을 달고 중국 항구에서 유류 보급을 받은 뒤 서해로 우회 침투하는 수법을 쓰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 7월 동해에서의 한·미 연합 해상훈련인 (불굴의 의지) 등에서 북한 반잠수정에 의한 침투·도발에 대비한 훈련이 강도 높게 진행된 것도 이뢰 공격에 대비한 것”이라고 했다. 북한의 개량형 반잠수정이 어뢰를 발사할 수 있도록 개량된 게 확인된 만큼 북한의 130t급 연어급 잠수정이 1.7t짜리 중어뢰로 천안함을 격침했다는 정부 발표에 의문을 나타낸 일각의 주장도 설득력을 잃게 됐다는 지적이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