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과학산단 조성 새 사업자 찾기로

중앙일보 2010.12.07 02:26 종합 22면 지면보기
대구시가 국가과학산업단지의 원활한 조성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외 새로운 사업시행자를 찾기로 했다. LH가 재정난을 이유로 산업단지를 1, 2단계로 나눠 조성키로 했지만 2단계 사업의 추진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LH 토지보상 등 사업 차질 우려
대구시 “자금난 단기 호전 어렵다”

 대구시 최희송 산업단지조성담당은 6일 “LH의 자금난이 단기간에 호전될 가능성이 없어 새로운 사업시행자를 찾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사업시행자인 LH와 대구도시공사 외에 제3의 사업자가 산업단지 조성에 참여할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산업단지의 1단계 사업구역(368만㎡) 보상률은 43%에 머물고 있다. 주민들이 보상가가 낮다며 토지보상 협의를 거부하고 있어서다. 시는 보상에 응하지 않는 주민들을 상대로 내년 2월까지 토지를 수용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하지만 2단계 사업구역(484㎡)의 토지보상은 엄두를 내지 못해 사업이 표류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산업단지의 폐수를 정화처리할 폐수처리장 등 기반시설이 2단계 사업구역에 위치해 1단계 구역 공사가 끝나더라도 산업단지의 기능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주민 피해도 문제다. 산업단지 편입 지역의 주민 중 일부는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다른 곳에 땅이나 주택을 구입했지만 구체적인 보상 계획이 없어 손실을 입고 있다는 것이다.



 최 담당은 “사업비가 많이 들어 새로운 사업시행자를 찾기가 쉽지 않지만 LH만 기다리고 있을 수도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국가과학산업단지는 달성군 구지면 일대 852만㎡에 들어선다. 대구시는 2014년까지 2조221억원을 들여 산업단지를 조성한 뒤 전자·통신·미래형 자동차 등 첨단업종을 유치해 미래 성장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다.



홍권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