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해 5도 주민에게 ‘위험수당’ 준다

중앙일보 2010.12.07 01:30 종합 6면 지면보기



정부, 무인도 안 되게 매달 지원금
연평도 복구엔 300억원 즉시 집행





정부는 6일 북한의 포격 피해를 본 연평도를 포함한 서해 5도 주민들에게 내년부터 매달 세대당 지원금을 지급하고 고등학생 수업료도 전액 면제해 주기로 했다. 또 포격 피해를 본 연평도 주민들을 위해 예비비 300억원을 편성해 즉시 집행하기로 했다. 300억원은 파손된 주택·상가 복구, 생활안정 지원, 대피소 7곳 신축 등에 쓰인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연평도 도발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국회에서 ‘서해 5도 지원특별법안’이 통과되는 대로 육지와 떨어져 있어 물류 비용 등에서 불리한 서해 5도 주민들에게 매달 세대 기준으로 일정액을 지원할 방침이다. 북한의 군사적 위협으로 동요하는 서해 5도 주민들에게 일종의 ‘위험수당’을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주민들이 섬을 버리고 떠남에 따라 서해 5도가 무인도가 되는 걸 막기 위한 조치라고 한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채병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