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정부 일자리사업에 취약계층 10% 고용 의무화

중앙일보 2010.12.07 00:48 종합 18면 지면보기
정부가 내년에 시행하는 일자리사업에 취약계층을 30% 이상 우선 취업시키기로 했다. 취약계층은 저소득층(최저생계비 150% 이하), 6개월 이상 장기실업자, 여성가장, 고령자, 장애인, 북한이탈 주민, 결혼이주자 등이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1년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가이드라인을 6일 마련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18개 정부부처가 2조5163억원을 지원하는 79개 일자리사업에 적용된다. 정부가 직접 예산을 들여 시행하는 43개 사업에는 취약계층을 30% 참여시키고, 나머지 사업도 최소 10%는 취약계층을 고용토록 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