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재 고2 대입 땐 수시서 62% 뽑는다

중앙일보 2010.12.07 00:46 종합 18면 지면보기
현재 고2가 치르게 될 2012학년도 대학 입시에서는 4년제 대학 모집정원의 62.1%를 수시에서 뽑는다. 입학사정관제 선발 인원도 올해보다 늘어난다. 또 원서 접수 전에 각 대학이 논술과 면접 등 대학별 고사 일정을 공지한다.


대교협, 2012학년 전형 계획
수시 미등록 결원 충원 허용
대학별 고사일정 사전 공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김영길(한동대 총장) 대입전형위원장은 6일 이 같은 내용의 2012학년도 대입 전형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국 200개 4년제 대학의 총모집인원은 38만2773명이다. 수시모집은 62.1%(23만7640명)이고 나머지 37.9%는 정시에서 뽑는다. 올해 수시 비중은 60.7%였다.



 내년 대입의 가장 큰 변화는 수시 미등록에 따른 결원을 추가 합격자로 채울 수 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는 수시에서 여러 대학에 중복 합격한 수험생이 많아 당초 수시 모집인원을 채우는 대학이 드물었다. 이 때문에 결원만큼을 정시에서 채워 왔다. 이만기 유웨이중앙 평가이사는 “수시에서 추가 합격자로 충원이 가능해진 것은 수시의 실제 선발 인원이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며 “적극적으로 수시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시모집에서는 학교생활기록부(내신)와 면접·논술 등 대학별 고사가 주요 전형요소로 활용된다. 수능은 대부분 대학이 최저학력 기준으로 반영한다. 일반전형 인문계열 기준으로 학생부 성적을 100% 반영하는 대학이 90곳으로 올해보다 6곳 늘었다. 수시 논술은 고려대·서강대·연세대 등 35개 대학에서 실시한다. 정시모집에서는 수능성적만으로 뽑는 수능 100% 반영 대학이 87곳이다.



 입학사정관 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올해 118곳(3만6896명)에서 내년 122곳(4만1250명)으로 늘었다. 대학 신입생 10명 중 1명(10.8%)은 입학사정관제로 뽑는 것이다. 이 전형은 대학이 응시생의 잠재력과 발전 가능성을 충분히 평가할 수 있도록 다른 전형보다 한 달 이른 내년 8월 1일부터 원서 접수를 한다. 서류 검색 시스템을 활용해 자기소개서와 학업계획서 등의 표절 여부도 확인한다.



 또 대학별 고사 일정을 사전에 알지 못한 채 여러 대학에 지원했다가 시험 시간이 겹쳐 곤란을 겪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각 대학이 원서 접수 전에 논술·면접 일정을 알려 준다.



박수련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