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년부터 ‘그린카’사면 보조금

중앙일보 2010.12.07 00:08 경제 7면 지면보기
2012년부터 전기차를 사면 보조금과 세제혜택이 주어진다.


전기차·연료전지 차량 대상
최대 310만원 세제 혜택도

유럽의 디젤차 환경기준인 ‘유로-6’을 충족하는 중소형 버스를 구입하면 가솔린차와의 가격차이를 정부가 전액 보조해 주기로 했다. 전기차와 클린디젤 등 그린카 시장을 키워 2015년까지 4대 그린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정책이다. 지식경제부와 녹색성장위원회는 6일 열린 제10차 녹색성장위원회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그린카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당초 2013년 시작할 예정이던 민간에 대한 전기차 보조금 지급과 세제혜택을 1년 앞당겨 2012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공공부문에는 내년부터 보조금이 나간다. 전기차 외에도 전기 충전과 기름을 함께 쓰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연료전지 차량 등에도 현재 하이브리드 차량에 지원하는 것과 동일한 최대 310만원의 세제혜택을 주기로 했다. 클린 디젤 버스나 트럭을 사면 기존 차량과의 가격차를 100% 정부가 보전해 준다.



 그린카 양산을 위한 로드맵도 확정됐다. 전기차의 경우 현대차가 올해 개발을 마친 소형 전기차 블루온을 내년부터 양산하고, 기아차가 크로스오버(CUV) 경차를 2012년부터 시중에 판매할 계획이다.



중형차는 당초 계획을 3년 앞당겨 2014년부터 생산하기로 했다. 전기충전과 가솔린(디젤) 엔진을 함께 쓰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2013년, 연료전지 차량은 2015년 양산된다. 환경기준을 확 높인 클린 디젤의 경우 2012년에 중형차를 시작으로 2014년 대형차, 2015년 버스가 차례로 양산을 한다. 이를 위해 자동차 업계는 2015년까지 3조1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또 모터와 충전기 등 8대 주요 부품을 2015년까지 100% 국산화하기로 했다. 2015년까지 민간과 공공시설에 2만 기의 충전기를 설치한다. 또 LPG충전소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연료전지차를 위한 수소 충전소 168개를 세운다. 이를 위해 관련 법도 개정하기로 했다.



 지경부의 김성칠 자동차조선과장은 “계획대로 진행되면 2015년까지 국내 생산 120만 대, 수출 90만 대, 전체 차량 중 그린카 비중 21%로 세계 4대 그린카 강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현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