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 정기예금 금리 사상 최저치

중앙일보 2010.11.29 00:20 경제 7면 지면보기



연 3.61% … 2001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낮아





은행의 수신금리(잔액 기준)가 5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정기예금 금리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10월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잔액 기준 총수신 금리는 연 2.94%로 전달보다 0.04%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2005년 9월의 연 2.92% 이후 최저치다. 순수저축성 예금 금리는 0.06%포인트 하락한 연 3.63%, 정기예금 금리는 0.07%포인트 떨어진 연 3.61%를 기록했다. 한은이 2001년 9월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낮았다.



 반면에 소비자물가는 9월 3.6%, 10월 4.1%로 높아졌다. 예금 금리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못 미치는 실질금리 ‘마이너스 현상’이 뚜렷해졌다.



 총대출 금리는 연 5.70%로 전달과 같았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6.03%로 0.02%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연 5.32%로 0.02%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68%로 0.01%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들어 시장금리가 떨어지면서 은행들이 은행채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이 용이해지자 예금 유치를 적극적으로 할 필요성이 없어졌다. 이에 따라 은행들은 예금 금리를 낮춰 예금 유치를 줄이고 있다.



김종윤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