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중국 생산 100만대 시대

중앙일보 2010.11.29 00:14 경제 9면 지면보기



베이징 제3공장 첫삽, 2012년 준공 계획 … 중형차·SUV 생산할 듯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28일 베이징시 순이구(順義區) 부근에서 제3공장 기공식을 했다. (사진 왼쪽부터) 류치 베이징시위원회 서기, 자칭린 중국 정치협상회의 주석,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궈진룽 베이징 시장이 첫 삽을 뜨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중국 베이징에 연산 40만 대 규모의 제3공장을 추가로 건설한다. 이렇게 되면 중국에서 기존의 베이징 1, 2공장(연산 60만 대)을 합쳐 모두 연산 10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현대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28일 베이징시 순이구(順義區) 부근에서 제3공장 기공식을 했다. 준공은 2012년 7월 예정이다. 제3공장이 기존 1, 2공장에서 동북쪽으로 불과 20㎞ 떨어진 곳에 위치해 부품 조달 및 물류에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현대차 측을 밝혔다.



 제3공장이 준공되는 2012년 중국에서 연산 100만 대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해외 자동차업체는 GM·폴크스바겐·도요타에 이어 현대차가 네 번째로 기록될 예정이다. 혼다·닛산은 현대차보다 1, 2년 후에 연산 100만 대 생산 공장을 확보할 전망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설영흥 중국사업총괄 부회장, 자칭린(賈慶林) 중국 정치협상회의 주석, 류치(劉淇) 베이징시위원회 서기 등 7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 회장은 환영사에서 “오는 2012년 100만 대 생산체제를 갖춘 초일류 승용차 기업으로 도약해 중국 자동차산업의 모범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제3공장은 총 160만㎡(약 48만 평) 부지에 건평은 30만㎡(약 9만 평) 규모다. 프레스·차체·도장·조립 공정 등 생산설비와 엔진 공장이 들어선다. 공장 내에는 현대모비스가 모듈 공장을 짓고, 계기판과 핵심 부품을 조립해 납품하게 된다. 생산 차종은 중국 현지형 중형차와 최근 급속히 시장이 커지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이 검토되고 있다. 현대차의 올해 중국 판매는 69만 대에 달할 전망이다. 이는 기존 생산능력 60만 대를 뛰어넘는 것이어서 제3공장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기아차도 기존 1, 2공장 생산규모가 연산 50만 대지만 생산시설이 부족할 것으로 보고 20만 대 규모의 추가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 기아 제3공장이 추가될 경우 현대·기아차의 중국 생산규모는 170만 대에 달하게 된다. 이는 세계에서 단일지역 공장으로 규모가 가장 큰 현대차 울산공장(연산 170만 대)과 같은 규모다.



 현대·기아차의 미국·유럽·인도 생산설비는 각각 연산 60만 대다. 현대차는 미국 앨라배마 1공장 부지 옆에 연산 30만 대 규모의 2공장 건립을 검토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의 자동차 매출 둔화로 결정을 미루고 있다.



김태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