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위터 '가짜' 연평도 위성사진에 놀아난 언론

중앙일보 2010.11.23 19:50












23일 오후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발사 소식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급속히 퍼져나갔다. 트위터는 순식간에 연평도 피해 상황을 걱정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트위터리안들의 목소리로 뒤덮였다.



이런 상황에 한 네티즌이 연평도 해안포 공격 당시 '위성사진'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을 올렸다. 검은 연기가 무섭게 치솟고 있는 사진으로 RT(리트윗·퍼나르기)를 통해 전파됐다. 언론에 보도되는 일도 발생했다. 국내 방송을 비롯해 CNN 등 주요 매체도 이 사진을 사용했다.



하지만 "현재 구글어스에 등재된 연평도 사진과 다르다", "위성 사진이 이렇게 빨리 공개되지 않는다"며 진위에 논란을 제기했다. 위성사진은 얼마 뒤 가짜로 밝혀졌다. 2003년 4월 2일 이라크 침공 당시 바그다드 사진이었던 것.



결국 한 네티즌의 장난이 걷잡을 수 없는 속도로 퍼지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 언론까지 보도하는 촌극이 발생한 것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트위터 사용자들은 "이런 심각한 상황에 낚시질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하지만 확인 되지 않은 정보를 확산시킨 사용자들의 책임도 있다며 자정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디지털뉴스룸 이병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