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임 다 못한 신하도 초과한 신하도 모두 벌하라”

중앙일보 2010.11.22 09:33



세상이 주목한 책과 저자 <9> 『한비자』

영어 사전을 보면 12번째 영어 알파벳인 ‘엘(l, L)’을 소문자로 쓴 ‘legalism’과 대문자로 쓴 ‘Legalism’이 나온다. 소문자 l을 쓴 legalism은 율법주의·법률만능주의를 뜻한다. Legalism은 법가(法家)를 영어로 옮긴 말이다. 웬만한 크기의 영어 사전에 나올 정도로 법가는 서양에서도 꽤 많이 알려진 동양 사상이다.



하지만 서양에 미친 영향력에 있어서 법가는 유가(儒家)에 비해 미약하다. 시카고대학의 H G 크릴 교수(1905~1994)는 유교와 서구 민주주의에서 미국 독립선언이 공자 철학사상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크릴 교수에 따르면 공자는 “18세기 계몽주의의 수호성자”였다.



마키아벨리보다 1800년 앞선 사상

유교 경전은 16세기 이래 예수회 선교사 시대부터 서양 언어로 번역되기 시작했다. 반면 법가의 총론이라고 할 수 있는 한비자(韓非子)의 영문 번역본 일부가 나온 것은 1939년, 완역본이 나온 것은 59년이다. 비록 뒤늦게 소개됐지만 서양 학자들은 한비자에 서양 근대 세계의 근간을 이뤄 온 능력주의(meritocracy), 관료제, 중앙집권 정부의 원리가 나와 있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영어 사전을 보면 12번째 영어 알파벳인 ‘엘(l, L)’을 소문자로 쓴 ‘legalism’과 대문자로 쓴 ‘Legalism’이 나온다. 소문자 l을 쓴 legalism은 율법주의·법률만능주의를 뜻한다. Legalism은 법가(法家)를 영어로 옮긴 말이다. 웬만한 크기의 영어 사전에 나올 정도로 법가는 서양에서도 꽤 많이 알려진 동양 사상이다.



하지만 서양에 미친 영향력에 있어서 법가는 유가(儒家)에 비해 미약하다. 시카고대학의 H G 크릴 교수(1905~1994)는 유교와 서구 민주주의에서 미국 독립선언이 공자 철학사상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크릴 교수에 따르면 공자는 “18세기 계몽주의의 수호성자”였다.



마키아벨리보다 1800년 앞선 사상

유교 경전은 16세기 이래 예수회 선교사 시대부터 서양 언어로 번역되기 시작했다. 반면 법가의 총론이라고 할 수 있는 한비자(韓非子)의 영문 번역본 일부가 나온 것은 1939년, 완역본이 나온 것은 59년이다. 비록 뒤늦게 소개됐지만 서양 학자들은 한비자에 서양 근대 세계의 근간을 이뤄 온 능력주의(meritocracy), 관료제, 중앙집권 정부의 원리가 나와 있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김환영(whan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