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달부터 난폭운전 집중단속

중앙일보 2010.11.22 00:54 종합 24면 지면보기
난폭운전으로 악명 높은 부산의 교통문화를 바꾸기 위한 경찰의 대규모 단속이 펼쳐진다.


부산 경찰, 끼어들기·신호위반 등 7가지 위반 행위

 부산경찰청은 다른 시·도에 비해 떨어진 부산의 교통문화를 바뀌기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교통질서 문란 7가지 위반행위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난폭운전, 신호위반, 끼어들기, 이륜차 법규위반, 안전띠 미착용, 방향지시등 켜지 않는 행위 등이다.



 경찰은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 14개 경찰서를 4개 권역으로 나눠 단속지역에 교통순찰대·경찰기동대·여경기동대 등 동원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한다. 22일부터 이달 말까지 홍보·계도기간을 거친 뒤 다음달부터 단속이 시작된다.



 방향지시등 조작 없이 끼어드는 행위와 꼬리 물기 단속 등은 현장에서 디지털카메라와 캠코더로 촬영한 뒤 차량번호를 추적해 운전자에게 범칙금을 부과한다. 차량 소통에 지장을 주지 않고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다.



 경찰은 단속과 함께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시민 캠페인도 함께 벌여 나가기로 했다.



 단속 현장에는 교통법규 준수와 양보운전을 당부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유인물을 시민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또 버스·택시회사에 협조 공문을 보내고 시내 56곳의 교통안내전광판과 교통방송을 통해 교통법규 지키기 동참을 호소하기로 했다.



 부산경찰청 변항종 교통과장은 “부산 운전자들의 난폭운전 때문에 시민의식이 저평가되는 경우가 많았다. 부산의 품격을 높이는 운전문화가 정착될 때까지 단속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