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인 안 됐지만 사실일 땐 심각한 상황”

중앙일보 2010.11.22 00:32 종합 5면 지면보기



한국도 대책회의 분주
위성락 오늘 방중 … 우다웨이 만나





북한의 우라늄 농축시설 공개에 따라 정부도 21일 급박하게 움직였다.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사진)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한 외교부 북핵 담당 당국자들은 일요일인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출근해 긴급대책회의를 했다.



 외교부의 한 당국자는 오후에 기자들을 만나 “북한의 원심분리기 수백 개 보유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만약 사실일 경우 당연히 심각한 상황이 된다”고 강조했다. 위 본부장은 22일에는 전날 밤 서울을 긴급 방문한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조찬 회동을 갖고 북한의 우라늄 핵개발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할 방침이다. 두 사람은 북한이 시그프리드 헤커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에게 보여준 원심분리기 시설의 위협 수준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한·미의 대응방안을 숙의하는 한편 6자회담 재개 방안과 영변 경수로 문제를 집중 협의할 것이라고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김성환 외교부 장관도 22일 보즈워스 대표를 면담하고 한·미의 대응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들 회동에선 한·미가 북한의 위협에 흔들림 없는 공조를 유지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중국이 북한을 집중 설득해야 한다는 점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위 본부장은 22일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우라늄 핵 문제를 집중 협의할 계획이다.



강찬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