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사립 초등 11곳 ‘입학 장사’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0.11.22 00:23 종합 8면 지면보기
검찰이 서울시내 11개 사립 초등학교에서 부정입학 대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전·입학 대가 거액 받은 의혹
검찰, 교직원 자금 추적키로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시교육청이 사립 초등학교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이 사건을 교육 관련 사건을 담당하는 형사2부에 배당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수사 대상인 11개 학교 중 8개 학교가 지난 6년간 정원 외 입학이나 전입을 앞둔 학생의 학부모로부터 거액의 발전기금을 받았다는 내용의 교육청 감사 결과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K초등학교의 경우 2005년부터 올해까지 학부모 86명에게서 정원 외 입학 등의 대가로 1인당 200만~2000만원씩 모두 6억1400만원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또 다른 2개 학교도 같은 기간 정원을 초과한 학생 수가 각각 260명과 100명인 것으로 나타나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나머지 1개 학교에 대해서도 “학교 측이 전·입학 대가로 금품을 요구했다”는 학부모들의 제보가 접수된 상태다. 검찰은 해당 학교의 일부 교직원이 부정입학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시내 38개 사립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감사를 벌였다. 2005~2010학년도 정원 외 전입학 현황을 조사한 결과 11개 학교에서 발전기금 수수나 금품 요구 등의 문제점을 찾아내고 검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비위 사실이 드러난 학교 관계자 10명에 대해서는 해당 사학재단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최선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