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말·고성 … 예결위 종일 파행

중앙일보 2010.11.20 01:29 종합 1면 지면보기
새해 예산안 심의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위원회가 19일 여야 정쟁의 장으로 변하면서 하루 종일 파행했다.


한나라 예산안 심의 강행에
민주당 단상 나와 피켓시위

 한나라당은 법정기한(12월 2일) 내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예결위 전체회의를 단독으로 소집, 종합정책질의를 강행했다. 그러자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예결위 회의장으로 몰려가 한나라당이 심의를 강행하려 할 때마다 저지, 회의는 정회와 속개를 반복하는 등 극심한 진통을 겪었다.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은 서로 막말과 고성까지 주고받았다.



 특히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서갑원 의원 등 10여 명은 예결위원장석 아래 단상에서 ‘대포폰 게이트 특검 관철’ ‘국정조사 즉각 실시’ 등의 구호가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야 5당은 이날 검찰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한 특검법안도 공동 발의했다.



신용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