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회기 중이지만 의원들 안 나올 이유 없어”

중앙일보 2010.11.20 01:26 종합 3면 지면보기
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들에 대한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 청목회의 ‘입법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북부지검은 이번 주말까지 의원실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다음주 중 의원들에 대해 소환 통보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청목회 관련 이르면 다음주 소환

 검찰 관계자는 19일 “이번 수사는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라며 “국회 회기 중이지만 의원들이 나오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기 중이라도 소환을 통보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검찰은 이날 민주당 강기정·조경태·최규식 의원실 관계자들을 불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아직 출석하지 않은 민주당 유선호 의원실 역시 20일 조사에 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 조사에서 대부분 “청목회의 후원금인 줄 몰랐거나 지역 후원회 사무실에선 알고 있었지만 의원은 알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 대상을 크게 세 부류로 나누고 있다. 후원금을 받은 38명의 의원 가운데 검찰의 우선 수사대상은 1000만원 이상 후원을 받은 민주당 최규식 의원 등 11명이다. 압수수색과 소환 조사 역시 이들 의원의 후원회 사무실과 회계책임자를 상대로 벌어졌다. 검찰은 이들 중 청목회 회원 명단과 함께 현금으로 받은 의원의 경우 법안 개정의 대가로 돈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주요 수사대상 11명 외에 200만~600만원을 받은 나머지 의원들의 수사 여부를 놓고 고심 중이다. 검찰은 나머지 26명의 의원 중 후원금을 전부 현금으로 받은 의원 5명에 대해선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공식 후원회 계좌를 통해 청목회 회원들 명의로 10만원씩 쪼개 받은 21명은 수사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한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