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외국인 유학생 절반 줄 듯

중앙일보 2010.11.20 00:10 종합 14면 지면보기
영국 유학 문턱이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영국 내무부 산하 이민자문위원회(MAC)가 “내년 4월 이민자 상한제도를 도입하면 유럽연합(EU) 이외 지역 출신 유학생 숫자가 절반 이상 줄어들 것”이란 보고서를 내놓았다고 가디언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머런, 이민제한 공약 … “유학생 감소 땐 경제 대재앙” 반발도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지난 5월 총선을 앞두고 “지난해 19만6000명을 기록한 이민자 숫자를 2015년까지 한 해 수만 명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공약했다. 이를 위해 내년 4월부터 비(非)EU 출신 이민자 숫자를 제한할 계획이다.



 MAC은 “취업 이민을 막는 것만으론 이런 목표의 20%밖에 달성할 수 없다. 유학생들이 나머지 상당 부분을 떠맡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학생들의 경우 장기 체류하다 현지에 정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MAC은 구체적으로 “이민자를 한 해 5만 명으로 줄이기 위해선 현재 16만3000명 규모인 비EU 유학생 숫자를 8만7000명까지 줄여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테레사 메인 내무장관은 이와 관련, “비EU 학생들이 사설 2년제 전문 학교나 학위 이하 과정에 등록하는 것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영국 교육계는 정부의 이민 정책에 거세게 반발했다. 유학생들로부터 거두는 수익이 한 해 400억 파운드(약 45조원)에 달하는 만큼 유학생 감소가 취약한 영국 경제에 대재앙이 될 것이란 주장도 나왔다. 이민자 상한제도 도입에 반대하는 한 로비 업체 대표는 “캐머런 총리는 현명하지 못한 정치적 목표를 이루기 위해 성장과 세수·일자리를 희생시킬지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