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셋집 인테리어

중앙일보 2010.11.16 21:21



띠·포인트 벽지로 알뜰하게 분위기 바꾸고
책장 겸용, 식탁 겸용 등 다용도 가구 고르고









치솟은 전셋값에 부담이 이만저만 아니다. 알맞은 집을 구했다는 안심도 잠시, 이사를 하려니 이젠 인테리어 비용이 마음에 걸린다. 내 마음대로 꾸미면 집주인이 싫어하지 않을까 신경도 쓰인다. 그렇다고 남이 살던 집에 그대로 살자면 꺼려지게 마련이다. 이런 주부들을 위해 최소한의 비용을 들여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인테리어 방법을 알아봤다.



벽지만 바꿔도 새집처럼



비용이 적게 들면서 가장 효과가 좋은 것은 벽지 교체다. 원하는 컨셉트에 맞게 도배를 하면 전체적인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그러나 106㎡(32평)의 집 전체를 새로 도배 한다면 200만~250만원가량 든다. 방하나만 해도 30만~45만원이 필요하다. 비용을 절약하려면 포인트 벽지나 띠 벽지를 활용하는 게 한 방법이다. 아이방은 띠 벽지나 스티커로 아기자기하게 꾸밀 수 있다. 기존에 종이벽지였다면 도배 대신 벽에 페인트칠을 해도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기존 벽지 위에 페인트칠을 하면도배지 문양은 드러나고 색은 달라져 색다른 인테리어가 완성된다. 스티커처럼 벽에 붙이는 다양한 포인트 벽지와 페인트는 대형마트, 남대문 시장,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구할 수 있다.



바닥도 인테리어의 중요한 요소다. 바닥은 마루, 타일, 데코타일, 장판 중 어느 종류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 륨 바닥재(PVC 바닥재)는 마루 바닥보다 시공이 쉽고 비용이 적게 든다. 합판마루는 3.3㎡에 10만원에서 15만원 선이며, 륨 바닥재는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수리할 수 있다. 륨 바닥재를 고를 때는 두께를 살펴봐야 한다. 어린이나 노약자가 머무는 공간은 두께 45㎜ 정도로 충격흡수가 잘되는 제품이 좋다.



도배를 하거나 바닥재를 바꾸기 어려울 때는 소품으로 변화를 줄 수 있다. 조명은 분위기 전환에 가장 효과적인 소품이다. 한성아이디 홍성광 팀장은 “천장 조명은 물론 디자인 스탠드만으로도 자신이 원하는 분위기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액자, 거울,시계, 오브제, 패브릭과 같은 소품도 적은 비용으로 집을 꾸밀 수 있는 소품이다. 액자를 걸고 싶은데 벽에 못을 뚫기 어렵다면 단독레일을 활용한다. 시공이 쉽고 적은 비용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낡은 가구는 시트지로 변신



주방과 욕실은 수리를 하려면 비용 부담이 커 손을 댈 엄두가 안 나는 곳이다. 그러나 페인팅이나 가구 교체를 하지 않고도 칙칙한 분위기를 밝게 바꿀 수 있다. 주방은 깨끗이 청소한 후 타일만 바꾸면 된다. 이때 타일을 꼭 떼낼 필요는 없다. 기존 타일 위에 덧시공만 해도 된다. 가구가 너무 낡았다면 시트지를 붙이는 방법이 있다. 직접 시트지를 붙인다면 10만원 안쪽으로 깨끗한 주방을 만들 수 있다. 하이그로시시트지나 메탈 시트지는 무늬를 맞출 필요가 없고 붙일 때 기포가 덜 생겨 초보자에게 적합하다. 문짝 옆선을 감싸는 크기보다 조금 더 크게 시트지를 잘라 위에서 아래로 붙인 후 남는 부분을 칼로 잘라내면 된다. 단 하이그로시와 메탈 시트지는 일반 시트지보다 접착력이 높아 이사할 때 원상복구가 힘들 수 있다. 시트지를 붙일때 비눗물을 뿌리면 접착력이 너무 강하지 않아 쉽게 원래대로 돌려놓을 수 있다.



현관이나 욕실의 오래된 타일이 거슬리면 줄눈(타일·대리석·벽돌 등을 시공할 때 생기는 틈새) 시공을 권한다. 20만~30만원의 비용으로 깨끗하고 새것 같은 느낌을 줄 수 있다.



최근엔 주부들이 직접 DIY로 인테리어를 하는 경우가 늘었다. 의자를 손수 만들거나 기존 가구를 개인 취향대로 조금씩 바꿔보는 것도 좋다. 필요한 소품은 강남고속터미널 지하상가, 인사동,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살 수 있다.



도장을 할 때는 집주인의 동의 얻어야



전셋집 인테리어를 할 때 주의할 점 한 가지는 페인트칠이다. 문 색상을 바꾸고 싶다면 집주인의 사전 동의를 얻는 게 좋다.LG하우시스 디스퀘어 이영림 과장은 “기존 문짝에 색을 다시 입히면 새것과 같아보여 집주인도 만족할 것이라는 생각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구조변경도 금지사항이다. 한성아이디 홍 팀장은 “조명을 바꿀 때도 가능한 한 기존에 있던 것을 보관해뒀다가 이사할 때 재시공하는 게 집주인과의 소소한 시비를 막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인테리어를 바꾸기에 앞서 수납 공간도 염두에 둬야 한다. 거실에 널려 있는 물건, 주방에 쌓인 그릇, 옷장을 채우고 넘치는 옷은 멋진 인테리어에 걸림돌이다. 이럴 때 두 가지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가구 선택이나, 다용도 선반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 까사미아 마케팅 정순미 선임은 “책상책장 겸용으로 쓸 수 있는 키 큰 수납장이나 비디오장, 식탁과 책상 겸용 테이블 등은 깔끔한 수납에 도움이 된다”며 “책상을 살 때도 책상, 책장, 서랍장의 전형적 구성에서 벗어나 화장대 겸용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구를 고를 것”을 조언했다.



[사진설명]주방 한 면에 포인트 벽지를 바르고 조명을 바꿔 새집 같은 분위기를 냈다. 큰 액자와 작은 액자를 감각적으로 붙이는 것도 저렴한 비용으로 쉽게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방법이다.



< 신수연 기자 ssy@joongang.co.kr >

[사진제공= 한성아이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