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공항 →무안공항 통합 방침’ 논란

중앙일보 2010.11.09 01:15 종합 25면 지면보기
“광주공항과 무안공항을 통합하는 건 전형적인 탁상행정으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될 것이다.”


광주시 ‘탁상행정’ 강력 반발 … 전남도는 찬성

 강운태 광주시장이 정부의 광주·무안공항 통합 정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8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 자리에서다. 강 시장은 “정부가 먼저 무안공항 활성화 대책을 내놔야 한다. 정부가 해야 할 일은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억지로 광주공항만 이전하려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이 무안공항 활성화 해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무안공항은 화물 중심의 국제공항이나 비행기 수리를 전담하는 공항 등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광주공항은 호남고속철도(KTX) 개통 후 대구공항처럼 인천·제주공항을 운항하는 여객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했다.



강 시장은 (가칭)광주·무안공항 상생을 위한 협력기구를 만들자고 전남도에 제안했다. 광주공항과 전남 무안공항 간 통합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찬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국토해양부가 내년부터 시행될 제4차 공항개발 중장기종합계획(안)을 통해 ‘광주공항을 무안공항으로 통합하고, 광주공항에 대한 별도의 시설투자는 없다’고 밝힌 게 계기가 됐다. 국토부의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은 2015년까지 5년간 공항 개발 계획을 담고 있다. 그 동안 논란이 됐던 광주·무안공항 통합 문제와 관련해 광주공항의 기능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한 뒤 무안공항을 서남권 중심공항으로 개발하겠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다. 광주공항 국내선의 무안공항 이전이라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 계획이 확정되면 광주공항에는 공군비행장만 남게 된다. 또 2014년 KTX 개통 땐 광주공항과 무안공항의 여객수요가 47∼64% 이상 급감할 것으로 예측됐다.



 광주공항의 국제선 재취항을 희망하는 광주시는 반발하고 있다. 연간 이용객이 138만명에 달하는 광주공항이, 이용자 2만 명에 불과한 무안공항으로 통합되는 건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광주시는 “지역의 항공수요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국내선 공항기능 유지 ▶국제선 재취항 허용 등을 4차 계획에 포함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남도는 다음달 6일까지 중장기 종합계획에 대한 목포·영암·무안·신안 등 전남 서남권의 의견을 수렴해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광주시의 협력기구 제안에도 선을 그었다. 항공기 취항과 국내·국제 노선 이전 문제는 국토부의 고유 업무이자 권한인 만큼 논의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최태근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사전 조율 없었던터라 당혹스럽다”며 “무안공항은 광주공항의 국내·국제선 이전을 전제로 만들어졌다. 정부의 계획대로 추진하면 된다”고 말했다.



유지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