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검찰 비리 국조” 김준규 “흔들리지 말라”

중앙일보 2010.11.09 01:01 종합 1면 지면보기
민주·자유선진·민주노동·진보·창조한국당 등 야 5당은 8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담을 열고 민간인 사찰과 ‘청와대 대포폰’ 사용 의혹, 이른바 ‘스폰서·그랜저 검사’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결과가 미흡할 경우 특검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의원 112명은 이날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국정조사 요구서에서 “총체적 검찰 비리를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관계기사 8, 10면>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선진당 이회창 대표도 이날 회동을 통해 검찰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한편 김준규 검찰총장은 8일 열린 대검 간부 주례회의에서 “검찰은 수사로 말해야 하며, (검찰을 향한 정치권 등의 비판이 거세진) 이런 때일수록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또 “국민들은 검찰이 흔들리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강민석·전진배·선승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