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 조선왕조의궤 포함 1205책 반환 확정

중앙일보 2010.11.09 00:59 종합 1면 지면보기
일본 정부가 조선왕조의궤 등 한반도에서 반출된 도서 1205책을 돌려주기로 했다.


제실도서·경연은 제외돼
연내 돌아오기는 힘들 듯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일본 외상은 8일 도서 관련 협정문안과 도서반환 범위에 합의했다고 외교부가 이날 밝혔다. 협정문안은 ▶한반도에서 유래하는 도서 1205책을 (한국에) 인도(반환)하고 ▶협정 발효 후 6개월 이내에 도서를 인도하며 ▶양국 간 문화교류 협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서로 협력한다는 내용으로 돼 있다. 일본이 돌려줄 도서는 조선시대 국가의 주요 행사를 글과 그림으로 기록한 조선왕조의궤 167책, 조선시대 마지막 법전인 대전회통(大典會通) 1책, 상고 때부터 구한말에 이르기까지 문물제도를 총망라한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99책, 규장각에서 반출된 도서 938책이다. 그러나 조선왕조의 제왕학 강의인 ‘경연(經筵)’, 의학과 관습 및 군의 역사를 소개한 ‘제실도서(帝室圖書)’는 반환목록에서 제외됐으며, 민간에 소장된 문화재도 반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일본 의회의 비준 절차와 실제 효력 발생까지 걸리는 시간 등을 감안할 때 연내 반환은 물리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전수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