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그때 그 시절처럼 신선하게 … 서울서도 받아갈 수 있죠

중앙일보 2010.11.09 00:24 경제 22면 지면보기








동네 양조장에서 주전자로 막걸리를 떼 오는 일이 서울 도심 속에서도 가능해졌다. 막걸리 열풍이 불면서 생긴 또 하나의 변화다. 허시명 교장은 “이를 위해 막걸리붐이 나타난 게 아닌가 할 정도로 혁신적”이라고 평했다. 바로 배상면주가에서 연 ‘느린 마을 양조장’이다.



 현재 서울 양재동·도봉동·상계동·논현동·방이동 등 5군데에 열었다. ‘느린 마을 양조장(사진)’은 40㎡ 크기의 공간에 양조 시설을 갖춰 놓고 갓 담근 술을 판다. 양조 시설은 통유리 속에 있어 밖에서 그대로 들여다보인다.



 막걸리는 쌀을 찌거나 익히지 않고 생쌀을 발효시켜 만든다. 대부분의 막걸리에 들어 있는 인공첨가물인 아스파탐도 이 막걸리에는 들어 있지 않다. 쌀 자체만으로도 달착지근한 맛이 난다. 주전자가 아니라 페트병에 담아 주지만 맛만큼은 신선하고 부드럽다. 목에 살짝 감기는 청량감도 적당하다. 마시고 나면 잔에 자잘한 쌀가루가 남는다는 점도 특이하다.



 갓 담근 막걸리, 하루·이틀 지난 막걸리의 차이를 이곳에서는 마셔보면 대번에 알 수 있다. 갓 담근 막걸리는 발효가 덜 진행돼 단맛이 많이 남고,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단맛이 사라지면서 신맛이 강해진다. 여성들은 갓 담근 막걸리, 남성들은 이틀이 지난 것을 좋아한다고 한다. 이재영 점장은 “이곳에서는 남은 술도 철저히 재활용한다”며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판매되지 않은 막걸리는 폐기처분하는 것이 아니라 식초공장으로 보낸다”고 말했다.



 하지만 안에서 술을 마실 수는 없다. 사가는 것만 가능하다. 일반 도매점이나 소매점에서 따로 팔지 않는다. 단, 양조장과 가까운 이마트에 일부 제공하고 있다. 750mL 한 병 2000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