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2의 타블로 사태 막으려면 IT발전에 맞는 시민규범 필요”

중앙일보 2010.11.09 00:23 종합 22면 지면보기
‘스마트 사회’를 맞아 세계 시민이 지켜야 할 실천강령을 한국이 제안했다. 정보문화 윤리를 규정한 강령은 유럽연합(EU)·북미 지역 등에서 교육부처 및 지역 단위로 마련돼 있으나 세계적 차원에서 제안한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정보문화 국제콘퍼런스
한국, 6개 실천강령 제안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은 8일 ‘제3회 정보문화 국제콘퍼런스’에서 ▶폭력과 비방 자제 ▶신뢰도 높은 정보 창출 등 6개 항의 강령 초안을 공개했다. 초안은 2008년부터 정보화 관련 전문가와 네티즌들의 의견을 모아 정했다.



 최두진 한국정보화진흥원 단장은 “세계인권선언·세계커뮤니케이션선언처럼 앞으로 다가올 스마트 사회에 세계시민들이 보편적으로 지켜야 할 건전하고 실천적인 강령이 필요하다”며 “사이버 공간과 현실의 구분이 없는 만큼 정보화 선진국들이라면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단장은 또 “네트워크 관련 기술이 무서운 속도로 발달했지만 그에 맞는 새로운 윤리와 사회규범이 마련되지 않아 많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부작용의 사례로 인기 가수 타블로의 학력 조작 논란과 광우병 파동을 꼽았다.



 한편 석호익 KT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혁신과 변화를 끊임없이 시도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개인·기업·정부 차원에서 스마트 기술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심수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