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중 ‘창지투 경협’ 급물살 타나

중앙일보 2010.11.09 00:14 종합 14면 지면보기



최영림 북 총리, 중국 동북 3성 방문
7박8일간 고위급 30여 명과 동행





최영림(사진) 총리를 단장으로 한 북한 대표단이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중국의 동북지역을 방문해 그 배경과 북·중 간 협의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총리가 이끄는 30여 명의 대규모 고위급 일행이 지방 도시를 돌아본 데다 방문 기간도 8일로 긴 편이기 때문이다.



 최영림은 지린(吉林)성 창춘(長春)과 지린시, 랴오닝성의 선양(瀋陽)과 다롄 등 동북 3성 주요 도시를 꼼꼼히 살펴봤다. 특히 랴오닝은 북·중 간 무역의 70%를 차지하는 거점이자 북한이 나진항 개발의 모델로 삼는 다롄항이 자리 잡고 있다. 신압록강대교 건설과 압록강의 섬인 황금평·위화도 경제자유무역지구 개발 등 양측이 추진해야 할 굵직한 경협 대상도 집중된 곳이다.



 이 지역은 지난 5월과 8월 김정일 위원장이 방문했던 곳이다. 따라서 김정일 방중 당시 합의한 북·중 간의 경제협력 프로젝트 등을 구체화하는 협의가 심도 있게 벌어졌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경제전문가인 최영림 외에 대외경제 담당인 노두철 부총리, 김창룡 국토환경보호상, 황학원 도시경영상 등 핵심 간부가 망라된 점도 김정일 위원장의 관심이 반영된 행보였음을 뒷받침한다는 얘기다.



  북·중 간에 논의된 핵심사안은 두만강 유역 개발 프로젝트인 ‘창지투(長吉圖·창춘과 지린 및 투먼을 지칭) 개방 선도구’ 사업이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곳을 동북아 물류거점으로 만들려는 중국은 사업에 필수적인 동해 항로 확보를 위해 나진항과 청진항을 통하는 해상 진출로 확보에 공을 들여왔다.



 최영림의 동북 3성 방문은 지난달 북한의 지방 노동당 책임비서 12명이 베이징·상하이와 함께 지린·창춘·하얼빈·단둥(丹東) 지역의 산업시설을 살펴본 데 이어 이뤄졌다. 북·중 간에 경제교류와 협력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핵 문제 해결과 천안함 사태에 대한 시인·사과 등 북한의 전향적 조치가 먼저 이뤄지지 않고서는 북한의 구상이 현실화하기 어려울 것이란 얘기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