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열두 살 때 헤어진 딸아, 뽀뽀 한 번 해보자”

중앙선데이 2010.10.31 03:17 190호 1면 지면보기
30일 오후 북한 금강산 면회소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장. 휠체어를 탄 남측의 김례정(96·오른쪽) 할머니가 6·25 때 헤어진 딸 우정혜(71)씨를 부둥켜 안고 있다. 이번 상봉자 가운데 최고령자인 김 할머니는 “꿈에만 보던 너를…”이란 말만 되풀이하며 60년 만에 만난 딸의 얼굴을 어루만졌다. 우정혜씨는 민주당 우원식 전 의원의 누나다. 13개월 만에 열린 이번 상봉 행사에선 북측 신청자 97명과 남측 가족 436명이 재회했다. 북측 신청자 중에는 이종렬(90)·이원직(77)·윤태영(79)·방영원(81)씨 등 6·25에 참전했다가 전사 처리된 국군 출신 4명도 포함됐다. 이종렬씨는 생후 100일 때 헤어진 아들 민관(61)씨를 만났다. 이씨는 아들의 이름을 지어주고 집을 떠났고, 민관씨는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한테 받은 이름으로 살아왔다. 눈물을 쏟아내며 말을 잇지 못하던 이씨는 10여 분이 지나서야 “민관아, 지난 60년간 하루도 너를 잊지 않았다”며 환갑을 넘긴 아들에게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다음 달 3일엔 남측 신청자 96명이 2박3일간 금강산에서 북측 가족 207명을 만난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