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몸 살리는 장(腸) 건강법 ③ 과민성대장증후군, 유익균 많이 먹으면 증상 개선

중앙일보 2010.10.25 00:23 건강한 당신 8면 지면보기
만성적으로 설사와 변비를 반복하는 사람들이 있다.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들이다. 2006년 대한소화기학회지에 따르면 남성 7%, 여성 6%가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고 있었다. 한솔병원 이동근 원장은 “불과 10여 년 전만 해도 과민성대장증후군은 꾀병이나 체질로 치부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주요 증상은 세 가지다. 첫째 심한 배앓이를 하다가 배변 후 증상이 완화된다. 둘째 평상시보다 변을 보는 횟수가 줄어 복부 불편감이 생긴다(예컨대 평균 하루 한 번 대변을 보는 사람이 사흘에 한 번 변을 본다). 셋째 변의 상태가 너무 무르거나 반대로 딱딱하다. 이 세 가지 중 하나 이상이 한 달에 3회 이상 나타나면 과민성대장증후군 환자로 분류한다.



 원인으로 섬유질이 적고 화학물질이 많이 들어간 인스턴트 식품이나 고지방식 섭취, 스트레스, 운동부족 등이 꼽힌다.



 최근에는 장내 유익균의 감소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주요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원장은 “음식물의 소화·흡수 등 대사작용을 돕는 유익균이 줄면 음식물, 특히 유해물질의 대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며 “분해되지 않는 독성물질이 장 속을 자극해 설사와 변비를 일으킨다”고 말했다. 장이 자극을 받아 경련을 일으키면 장 운동 속도가 빨라져 물 흡수가 적어진다. 이는 설사로 이어진다. 반대로 자극으로 운동이 지연되면 대변이 물을 덜 빨아들여 변비가 생긴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방치하면 염증성장질환으로 발전한다. 대사되지 못한 독성물질이 장내 세포층을 자극해 염증이 생긴다. 염증 반응은 자극을 받은 세포를 보호하기 위한 일시적 작용이지만 반복되면 크론병·궤양성대장염 등 다양한 만성염증질환으로 변한다. 염증이 심하면 조직이 괴사한다. 결국 장을 잘라내고 인공대변주머니를 달고 다닌다.



 암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 장내 유해물질이 많이 잔존할수록 암의 위험성이 커진다. 유익균은 화학물질과 바이러스, 이물질 등 독성물질을 잡아 대변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적의 장수(將帥)를 끌어안고 강에 빠져 죽은 ‘논개’에 빗댈 수 있다. 염증성장질환을 가진 사람도 마찬가지다. 2008년 일본소화기내과 논문에 따르면 염증성장질환인 크론병을 가진 사람은 일반인에 비해 암 발생률이 3.2배 높았다. 25세 이전에 크론병에 걸린 사람은 6.3배 높았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막기 위해서는 식·생활습관을 개선해야 한다. 방부제·살충제·항생제·화학첨가물 등은 장내 나쁜 균을 죽이기 위해 만들어졌지만 유익균도 함께 죽인다. 이런 성분이 많이 든 인스턴트 식품, 화학조미료가 많이 든 외식을 자제하고 유기농 식품을 먹는 것이 좋다. 이미 장내 유익균이 많이 줄어든 상태라면 식생활 개선만으로는 해결이 어렵다. 고농도의 유익균(프로바이오틱스류)을 따로 섭취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배지영 기자






※중앙일보헬스미디어가 제2회 장(腸)건강 세미나를 엽니다. 이번 주제는 염증성 장질환과 프로바이오틱스입니다. 난치병으로 고생하는 염증성 장질환 환우와 가족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강사는 김석진 교수(미국 인디애나주립대). 참가자 100명(전화신청 선착순)에겐 장건강을 지켜주는 프로바이오틱스 ‘VSL3’(10포)를 제공합니다. 11월 10일(수) 오후 3시~4시30분, 장소는 중앙일보 L1세미나실, 02-543-1640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