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련된 속옷으로 섹시하게

중앙일보 2010.10.14 00:00 주말섹션 4면 지면보기
결혼의 계절 가을. 분주했던 결혼식 준비를 마무리하고 여유를 찾은 신부들에게 남은 한 가지 과제는 바로 생에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함께 할 언더웨어를 선택하는 것이다. 하지만 다양한 언더웨어 브랜드들 속에서 마음에 드는 웨딩 란제리를 찾기란 쉽지 않다. 평소 취향과는 거리가 먼 제품 선택으로 자칫 불편하고 어색한 추억을 남길 수 있기 때문에 언더웨어 선택은 가장 행복하지만 까다로운 쇼핑이 될 수 있다.


로맨틱한 파스텔톤 상품 눈길
중성톤은 시크하게 연출할 수 있어

로맨틱한 신부를 위한 ‘글램 G’



게스언더웨어에서는 신부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기 위해 신부의 취향과 여행지 분위기를 고려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로맨틱한 휴양지로의 허니문을 계획한 신부들을 더욱 여성스럽고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게스언더웨어의 ‘글램 G’는 파스텔톤 망사 원단이 컵 전체를 감싸 어깨끈으로 이어지는 세련된 디자인이다. 마치 웨딩드레스의 장식과 같아 우아하고 신비로운 신부의 모습을 연출할 수 있다.



또한, 컵 전체의 드레이핑 주름장식이 가슴라인을 보다 글래머러스하게 만들어 준다. 얇은 원단의 밝은 셔츠, 부드러운 컬러의 원피스 등과 매치하면 이국적인 휴양지에서 빛을 발하는 성숙한 여인의 섹시미를 강조할 수 있다.



캐주얼한 커플을 위한 ‘컬러풀 G’



도시를 여행하거나 새로운 체험을 위한 허니문을 계획한 활동적인 커플을 위한 아이템으로는 아웃밴드 디자인으로 안정적인 착용감을 주는 컬러풀한 제품을 추천한다. 게스언더웨어의 ‘컬러풀 G’는 달콤한 캔디컬러의 언더웨어로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한 허니문의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이다. 캐주얼한 데님룩에 연출하면 보다 센스있는 커플룩을 연출 할 수 있다.



스타일리시한 커플을 위한 ‘모던 G’



모던하고 스타일리시한 커플의 허니문에는 화려한 컬러보다는 중성적인 컬러를 추천한다. 블랙, 회색, 흰색으로 대표되는 중성컬러는 시크한 섹시함을 연출 할 수 있다.



게스언더웨어에서 출시한 ‘모던 G’는 블랙 레이스를 패치해 가슴과 힙의 섹시한 라인을 강조하며, 남성 제품 또한 심플한 블랙 아웃밴드를 적용해 편안한 착용감 동시에 섹시한 매력을 만족시켜 주고 있다.



이정구 객원기자 bupdori@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