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ar words] 윤시윤 “캐스팅 당시 주위 비아냥…내 상황 김탁구 같았다”

중앙일보 2010.09.30 03:31 경제 21면 지면보기
“김탁구는 단순해서 행복한 친구다. 캐스팅 당시 내 상황은 김탁구와 같았다. 다른 배우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듣기도 했다. ‘못할 거야’라는 비아냥이 반응의 주류였다. 김탁구가 되기로 마음먹고 불신과 비아냥을 이겨냈다. 주위 반대 때문에 감독님과 작가님이 내 캐스팅 번복을 결정하고 통보하려 할 때, 나는 ‘잘할 자신은 없습니다. 다만 진심을 다할 수 있습니다’고 말씀드렸다.” -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의 윤시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