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장군님 빼닮은 분” … 김정일, 어릴 적부터 총애

중앙일보 2010.09.29 01:55 종합 2면 지면보기
북한 정권의 후계자로 사실상 낙점된 김정은과 관련한 사항은 대부분 베일에 싸여 있다. 소년 시절의 사진 외에는 공개되지 않아 현재 어떤 모습인지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름도 지난해까지 ‘정운’으로 잘못 알려져 언론은 물론 정부 당국까지 엉뚱한 이름을 쓰다 뒤늦게 바로잡을 정도였다. 나이도 북한이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없다. 당초 1984년 1월 8일 생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82년생으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한다. 41년 소련 출생이지만 42년 백두산 밀영 출생으로 공식화돼 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처럼 출생 시기를 조정해 김일성 주석(1912년생) 출생 연도의 끝자리인 ‘2’에 모두 맞춰 가계 우상화를 시도하려는 것이란 분석이다.


김정은은 누구

김정은은 김정일이 북송 재일교포 출신 무용수인 고영희(2004년 사망)와의 사이에서 낳은 세 남매 중 막내아들이다. 형이 정철(29)이고, 여동생은 여정(23)이다. 영화배우 출신의 성혜림(2002년 사망)이 낳은 김정남(39)이 이복 맏형이다. 두 형이 잇따라 후계구도에서 탈락하면서 뒤늦게 물망에 올랐다. 지난해 초 북한이 내부적으로 후계 내정 작업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전 작업에 들어가면서 주민들 사이에서는 ‘청년대장’으로 불렸다. 그러다가 불과 2년도 되지 않는 기간에 ‘조선인민군 대장’에 오른 것이다. 북한은 주민들에게 김정은을 소개하며 “장군님(김정일)의 풍모를 가장 빼닮은 분”이라고 강조하는 것으로 관계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실제 김정일은 자신을 닮은 정은을 어릴 때부터 총애했다고 한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계자인 셋째 아들 김정은에게 인민군 대장 칭호를 부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은 90년대 형 정철, 여동생 여정과 함께 스위스 베른에서 학교를 다닌 뒤 평양으로 귀환했다. 2002년부터 2007년 4월까지 5년제인 김일성군사종합대학에 다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일이 김정은의 군 경력을 만들기 위해 일찍부터 군사학교를 다니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정은은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재학 때 실제 등하교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대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원으로 등록한 이 대학 교수들이 정은의 집에 드나들며 대학 교재로 강의하는 방식으로 공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키는 1m75㎝ 정도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농구를 좋아하는 그는 형 정철과 함께 한때 세계 최장신 농구 선수로 알려졌던 북한의 이명훈(2m34㎝), 북한의 ‘마이클 조던’으로 불리던 박천종 등과 함께 ‘우뢰팀’을 만들어 농구 경기를 즐겼다고 한다. 형 정철과 달리 승부욕이 강하고 조직 관리에 철저했다는 증언도 있다. 13년간 평양에 머물다 일본으로 다시 건너간 김정일의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는 2003년 6월 펴낸 책 『김정일의 요리사』에서 “정철은 농구가 끝나면 그냥 수고했다며 헤어지는 반면 정은은 동료 선수들을 모아 패인을 분석하는 등 철저한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