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공정사회, 다음 정권서도 계속돼야”

중앙일보 2010.09.28 00:43 종합 14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과거 수십 년 전에 사회 통념적으로 이뤄진 일을 지금의 공정사회 잣대로 평가하는 것은 혼란을 일으킬 수 있고, 오히려 공정사회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공정사회는 미래지향적인 것이다. 통념적으로 이뤄지던 일들은 법과 제도를 통해 고쳐나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희정 대변인이 전했다.



회의에서 임태희 대통령실장이 “일부 국민들은 공정사회가 사정(司正)은 아닌지, ‘누가 과거에 공정했네, 아니네’ 같은 편가르기가 아닌지 우려한다”고 보고하자, 이 대통령은 “그런 게 아니며,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공정하게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정치권 일각에서 ‘김황식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김 대변인은 “공정사회와 청문회를 연관 짓지 말아 달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공정사회는 일시적 구호가 아니다. 임기 마지막 날까지 국정 운용의 중심기조”라며 “다음 정권까지도 계속돼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 향수나 이탈리아 피혁제품에 전 세계가 관심을 갖는 게 특정 브랜드보다는 국가 이미지 때문인 것처럼, 공정사회가 되면 대한민국 제품에 대한 인식도 달라지고 가격도 오를 것”이라며 경제적 효과도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차 다음 달 3~7일 벨기에를 방문한다. 이번 방문 길에 이 대통령은 6일 한·EU 자유무역협정(FTA) 서명식을 할 예정이다.



서승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