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블 “지상파 광고 내달부터 송출 않겠다”

중앙일보 2010.09.28 00:26 종합 19면 지면보기
케이블 업계가 다음 달 1일부터 지상파 방송인 KBS2·MBC·SBS의 프로그램 광고를 송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해당 채널의 재전송을 중단하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 법적인 절차를 밟기로 했다.


해당 채널 재전송 중단도 준비
방통위 중재로 오늘 양측 첫 모임

전국 93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들을 대표하는 ‘KBS2·MBC·SBS 동시 재송신 중단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7일 오후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성기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무총장은 “전국의 SO들이 10월 1일부터 지상파 해당 채널의 광고 송출을 중단할 것”이라며 “신호가 중단된 화면 위에 어떠한 자막이나 다른 프로그램을 대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지상파 채널의 프로그램과 프로그램 사이에 있는 광고 시간 동안 신호 송출을 중단한다는 의미다. 이럴 경우 케이블방송을 통해 KBS2·MBC·SBS를 보는 시청자에겐 광고 대신 노이즈(아날로그 가입자) 또는 검은색 정지 화면(디지털)이 나타난다.



케이블 업계 측은 일단 시간대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광고 중단을 진행할 예정이다. 성 사무총장은 “광고 전면 중단이 시청자들의 혼란을 초래한다는 우려에 따라 단계적으로 실시하기로 의견이 모였다”며 “구체적인 대상과 계획은 추후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10월 1일에 맞춰 전국 SO들이 방통위에 ‘상품 변경을 위한 이용약관 신청’을 내기로 결정했다. 기존 상품 약관에서 KBS2·MBC·SBS를 제외하겠다는 내용이다. 성 사무총장은 “방통위가 이용약관 변경신청을 승인할 때까지는 60일이 소요된다. 전면 중단에 따른 시청자 혼란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 광고 중단부터 결정했다”고 말했다.



◆케이블·지상파 협상 쉽지 않을 듯=케이블과 지상파 3사 대표들은 28일 방통위의 중재에 따라 만날 예정이다. ‘대가 지급 없는 케이블TV의 지상파 재전송을 금지한다’는 8일 법원의 판결 이후 양측이 만나는 사실상 첫 대면이다. 협상은 순조롭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상파 3사와 케이블의 대립이 계속되면 ‘지상파 채널의 재송신 전면 중단’에 이를 가능성도 있다. 이럴 경우 지상파를 직접 수신할 수 없는 시청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방통위의 실태조사(2008년)에 따르면 국내에서 지상파 방송을 직접 수신할 수 있는 가구는 아파트의 경우 46.1%, 단독주택 12.6%, 연립주택 8.2%에 그쳤다. 전국 케이블 가입자는 현재 1520만 가구에 이른다.



천인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